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결혼까지 가길"…'뽀뽀' 영호·정숙→영식·현숙, '나는 솔로' 20기 4커플 탄생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나는 솔로 20기 최종선택 / 사진=SBS Plus, EN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나는 솔로' 20기에 4커플이 탄생했다.

19일 밤 방송된 SBS Plus, ENA '나는 솔로'에서는 20기 솔로남녀들의 최종 선택이 그려졌다.

이날 첫 번째 선택자로 나선 영호는 "저는 솔로 나라에 '사랑'을 찾으러 왔다. 근데 단지 사랑뿐만 이 아니라 이 세상에서 가중 중요한 두 가지, '사랑'과 '우정'을 모두 찾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잊을 수 없는 기억과 행복을 만들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뽀뽀 상대 정숙을 선택했다.

이어 정숙은 "과도하게 솔직했던 저를 받아주신 열 한분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하고 싶다"며 영호를 선택했다. 두 사람의 선택을 본 3MC는 "결혼까지 갔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상철은 "여기서 되게 신기하게도 이상한 운명같이 자주 엮였던 분도 계셨지만, 저는 제 마음이 가장 끌렸던 분이 따로 있었다. 저는 그분에게 가도록 하겠다"며 영자를 선택했다.

영자는 "솔로나라 와서 팔자에도 없는 3:1 데이트도 해보고, 먼저 데이트도 신청해 보고, 프러포즈도 받고 소중한 추억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며 상철에게 화답하며 두 번째 커플의 탄생을 알렸다.

옥순은 "여기 와서 연애 공부 많이 하고 간다. 제 감정 어필하는 법 배우는데 5일이 걸렸다. 이 공부한 거 밖에서 잘 쓰겠다. 옥순이는 최종 선택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순자 역시 "제 인생의 소중한 한 페이지를 함께 써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도 최종 선택을 포기했다.

영철은 "영숙님, 우리가 5박 6일이라는 짧은 시간이기 때문에 우리가 경험할 수 있었던 것은 씨앗을 심는 단계였던 것 같다. 그것이 줄기가 되고, 결실을 맺기까지 또 다른 이야기가 있을 수 있는데 저는 그런 기대를 가지고 최종 선택을 하려고 한다"며 영숙에게 직진했다.

영숙은 "'나는 솔로'는 저한테 큰 도전이었다. 어떤 안전지대를 벗어난다는 게 많이 힘든 과정이었지만, 저 자신에 대해서 정말 많이 배워가는 시간이었다. 이런 귀중한 과정을 함께해 준 여러분들한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영철을 선택하며 세 번째 커플이 됐다.

영수는 "자기소개 때 출연 이유 중의 하나를 '경험'이라고 말씀드렸었다. 경험은 여행을 가거나, 새로운 음식을 먹는다고 하지만, 진짜 경험은 그런 소비의 역사라기보단 '극복의 역사'라고 생각한다. 제 나름대로 그런 '극복의 역사'를 써보는 시도를 해왔던 것 같다. 과거의 저였다면 제 선택 이후에 선택을 못 받는 게 민망하고, 대중들의 시선이 두려워서 (선택을) 포기했겠지만, 지금의 저는 그때의 저와는 조금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익서이 제가 극복의 역사로 일군 제 방식의 성장이라고 생각한다. 그분에게 직접 제 이름을 말하는데 의의를 두고 저는 최종 선택을 하겠다"며 현숙에게 자신의 이름을 전했다.

영식은 "저는 이곳에서 얼마나 저 스스로가 자주적이고, 주체적인 삶을 살아야 되는지를 배웠다. 어떤 선택을 하든 그 선택에 후회 없는 선택을 하고, 오롯이 저 스스로의 마음을 보여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모든 것을 얻고 간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또 저희 관계가 끝이 아니라 생각하고, 또 다른 시작이라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최종 선택을 하겠다"며 현숙을 선택했다.

광수는 "너무 추우니까 저는 제가 좋아하는 영화 대사 하나 말하고 가겠다. '굿 애프터눈, 굿 이브닝, 앤드 굿 모닝' 솔로나라 20기 광수 퇴장하겠다"며 영화 '트루먼쇼' 명대사를 말한 뒤 최종 선택을 포기했다.

마지막 현숙은 "우선 솔로나라에 가장 늦게 도착한 저에게 정말 깊은 위로와 제 마음에 감동을 준 여러분들에게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우리 앞으로 서울에서도 자주 봤으면 좋겠다"며 영식에게 화답했다.

이로써 '나는 솔로' 20기에선 영호-정숙, 상철-영자, 영철-영숙, 영식-현숙 총 4커플이 탄생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