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프로야구] '괴물이 돌아왔다'…류현진 최근 5경기 3승 평균자책 0.29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장환수 스포츠전문기자= '괴물 모드'를 다시 장착한 한화 류현진이 올 시즌 가장 빛나는 투구로 5년 만에 재개된 청주경기에서 홈팬들을 열광시켰다.

류현진은 18일 키움을 상대로 선발 등판해 8이닝동안 삼진 8개를 잡으며 5안타 무4사구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장환수 스포츠전문기자= 2024.06.18 zangpab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로써 류현진은 최근 5경기에서 3연승을 달렸고, 31이닝동안 1자책점(3실점)만 내줘 평균자책 0.29로 괴물의 위용을 완벽하게 되찾았다. 시즌 성적은 5승 4패에 평균자책 3.38.

선두 KIA는 광주에서 라이벌 LG를 11-4로 대파하고 4연승을 질주했다. 류현진과 올스타 투표 나눔 올스타(KIA·LG·NC·한화·키움) 선발투수 경쟁에서 간발의 차로 졌던 양현종 역시 이날 승리투수가 됐다.

그러나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양현종은 5이닝동안 삼진 2개에 7안타 2볼넷 3실점해 경기 내용에선 류현진에 못 미쳤다.

◆청주 한화 3-0 키움…한화 청주구장 6연승, 청주 팬은 매진으로 화답

류현진이 청주구장 마운드에 다시 선 것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전인 2012년 이후 12년 만이다. 승리투수가 된 것은 2010년 LG전 이후 14년 만이다. 류현진이 8이닝 이상을 던진 것 역시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에서 뛰던 2019년 이후 5년 만이다.

9000명을 수용하는 청주구장 입장권은 경기 시작 10분 전에 완전히 동이 났다. 한화는 2회 이도윤의 안타, 4회 이원석과 7회 황영묵의 희생플라이로 1점씩 보태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류현진으로선 시즌 초인 4월 5일 키움과 고척경기에서 5회를 채우지 못하고 9실점으로 무너진 복수를 한 셈이다.

한화는 청주구장에서 2007년 5월 23일 현대전 이후 17년 동안 6연승을 달렸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장환수 스포츠전문기자= 2024.06.18 zangpab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 KIA 11-4 LG…양현종 팔꿈치 저림 증상으로 조기 강판

양현종은 5회 투구 중 팔꿈치 통증을 느껴 투구수가 73개밖에 안 됐지만 6회가 시작되기 전 마운드를 내려왔다. KIA는 "일단 아이싱을 하고 내일까지 상태를 지켜본 뒤 병원 검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발 로테이션이 그대로 돌아간다면 23일 광주에서 류현진과 양현종의 역사적인 맞대결이 이뤄질 수 있어 양현종의 몸상태에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양현종은 강판했지만 KIA의 승리전선엔 이상이 없었다. KIA 타선은 장단 14안타의 맹타로 LG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최형우가 2안타 3타점, 박민이 3안타 1타점, 박찬호가 2안타 2타점으로 선봉에 섰다.

◆잠실 두산 6-2 NC…강승호 선제 결승 3점홈런, 손아섭 2502안타

두산이 외국인 선발 투수 브랜든의 호투를 앞세워 LG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브랜든은 6이닝 동안 6안타 무4사구 5탈삼진 1실점으로 NC 타선을 틀어막으며 시즌 7승(4패)째를 거뒀다. 최근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

뉴스핌

[서울=뉴스핌] 장환수 스포츠전문기자= 2024.06.18 zangpab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은 0-1로 뒤진 3회 김재환과 양석환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 기회를 만든 뒤 강승호가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터뜨려 승기를 잡았다.

KBO리그 통산 최다 안타 기록을 눈앞에 둔 손아섭은 5타수 1안타 1득점하며 2502안타를 기록, 박용택(은퇴)의 최고 기록(2504개)에 2개 차로 다가섰다.

◆대구 SSG 8-3 삼성…최정 결승홈런 포함 2안타 2볼넷, 앤더슨 6이닝 2실점

SSG는 선발 앤더슨을 비롯한 투수들의 고른 호투에 최정과 박지환의 홈런포를 묶어 완승을 거뒀다.

앤더슨은 6이닝 동안 홈런 두 방을 맞기는 했지만 5안타 3볼넷 6탈삼진 2실점의 퀄리티스타트를 하며 시즌 3승(1패)째를 거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장환수 스포츠전문기자= 2024.06.18 zangpab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선에서는 최정이 3회 결승 2점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2볼넷 2타점으로 활약했다. 에레디아는 3안타 2타점으로 타격감을 되살렸다. 신인 박지환은 7회 1점 홈런을 날렸다.

◆수원 kt 6-4 롯데…"박병호 말고 오재일도 있어요"

kt가 모처럼 장단 13안타의 화력을 앞세워 4연패에서 탈출했다.

삼성 박병호와 맞트레이드된 오재일은 4번 1루수로 선발 출장, 0-1로 뒤진 1회 동점 희생플라이를 날린 데 이어 4회에는 무사 1루에서 역전 2루타를 친 뒤 홈까지 밟아 초반 팀의 3득점에 모두 기여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장환수 스포츠전문기자= 2024.06.18 zangpab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는 4-4로 동점을 내준 6회 1사 1루에서 오윤석이 좌익수 쪽 3루타를 날려 결승타점을 올렸고, 롯데 선발 한현희의 폭투 때 홈을 밟아 영웅이 됐다.

이후 kt는 박시영, 김민, 박영현이 1이닝씩을 맡아 롯데의 추격을 뿌리쳤다.

zangpab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