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이혜영 '파과'로 스크린 컴백…60대 킬러役 파격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혜영이 쉼 없는 열일 활동과 동시에 강렬한 도전을 꾀한다.

이혜영은 스크린 차기작으로 영화 '파과(민규동 감독)' 출연을 확정 짓고 현재 촬영에 한창이다.

'파과'는 바퀴벌레 같은 인간들을 제거하는 일을 하며 평생을 살아온 전설의 킬러 조각에게 인생에 없던 지켜야 할 존재가 생기면서 복잡한 운명의 갈림길에 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혜영은 조각 역을 맡아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특히 '파과'는 60대 여성 킬러가 중심적으로 끌어가는 스토리라인으로 주인공 조각을 연기할 배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던 작품이다. 이름 만으로 독보적인 분위기와 대체불가 존재감을 전하는 이혜영이 조각 역을 맡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작품에 대한 기대치가 더욱 높아졌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내 아내의 모든 것' '허스토리' 등 장르의 한계를 넘나들며 웰메이드 작품을 탄생 시킨 민규동 감독이 오랜만에 직접 메가폰을 잡는 영화로도 주목 받고 있는 바, 현재 촬영에 한창인 '파과'는 후반 작업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는 이혜영은 식지 않는 연기 열정으로 끊임없이 새로운 도전을 즐기며 평단과 대중 모두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당신얼굴 앞에서'를 통해 제58회 백상예술대상, 19회 국제시네필협회상, 23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등 여우주연상을 연이어 수상하는 등 진가를 빛냈다.

현재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에서 추리소설 작가 홍사강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이혜영은 특유의 미스터리한 매력과 은근한 유머감각으로 캐릭터와 시너지 효과를 높이며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에 '파과'에서 보여줄 이혜영의 인생캐 경신에도 관심이 쏠린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조연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