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탕웨이 "남편 김태용 감독 옷과 머리, 신경 써줘야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탕웨이가 남편 김태용 감독의 옷과 머리를 신경쓴다고 털어놨다.

13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서는 탕웨이와 함께한 영상을 공개했다.

탕웨이는 ‘만추’에 이어 ‘원더랜드’로 남편 김태용 감독과 두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앞서 김태용 감독은 “촬영장에서 촬영했는데 집에 가면 있고 촬영장에서 못했던 얘기 집에 가서 하고 그러니까 엄청 힘이 되고 24시간 일하는 느낌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탕웨이는 “어쩌다 남편이 집에서 편집할 때가 있는데 그럴 때 우리 아이가 들어가서 슬쩍 보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태용 감독은 보이는 라디오에 출연했을 당시 아내 탕웨이가 옷을 챙겨줬다고 밝힌 바. 이에 대해 탕웨이는 “재킷은 아니고 티셔츠를 골라줬다. (안경도)여러개 보여주면 제가 3개를 짚어서 이 중에서 고르면 된다고 한다. 남편도 자기에게 어울리는 것이 뭔지 아는데 물어보는 거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재는 “(보이는 라디오에서)머리가 헝클어지니까 ‘머리’라고 두글자 문자를 보냈다고 하더라”고 물었고 탕웨이는 “저것 봐라”라며 “이번 시사회 때도 그랬다. 남편은 봐주는 사람이 없으니 제가 봐줘야한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