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손흥민? 약자 괴롭히고 강자 두려워하는 위선자, 이강인보다 훨씬 못해" 도 넘은 中 유명 해설위원, 손흥민 향해 '궤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중국이 예고했던 놀랄 일은 없었다. 한국이 무난하게 중국을 잡아내며 '공한증'역사를 이어갔다.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세 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루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또한 3차 예선에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에 이어서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전반 대한민국 손흥민이 중국 원정 응원단의 야유에 여유로운 미소를 짓고 있다. 2024.06.11 /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정승우 기자] 이번엔 해설위원이다. 손흥민(32, 토트넘)이 비열한 위선자라고 주장했다. '굳이' 이강인(23, PSG)도 언급했다. 의도가 뻔하다.

중국 '즈보 닷컴'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중국의 유명 해설위원 동 루(董路)가 손흥민을 향해 비난했다고 전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3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르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3차 예선에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에 이어서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중국은 승점 8(2승 2무 2패)로 진행 중인 태국-싱가포르전 결과에 따라서 3차 예선 진출이 결정되는 상황이었다. 태국이 3-1로 승리했지만, 골득실에서 동률을 기록, 상대 전적서 우위인 중국의 3차 월드컵 예선이 확정됐다.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의 맞대결은 이강인의 선제골이 그대로 결승골로 이어졌다. 후반 16분 손흥민이 박스 왼쪽에서 공을 받은 뒤 골문 앞으로 낮고 빠른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수비에 맞고 흘러나온 공을 이강인이 뛰어들며 정확히 마무리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A매치 10호 골을 기록한 이강인은 그대로 손흥민에게 달려가 폴짝 뛰어 안겼다. 요란하던 중국 관중들은 일제히 침묵에 빠졌다.

이 경기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슈팅 3회와 패스 성공률 80%(39/49), 기회창출 1회, 상대 박스 내 터치 4회를 기록했다. 그 중에서도 눈길을 끈 기록은 손흥민의 드리블 성공이다. 손흥민은 재빠른 발놀림으로 완전히 내려앉은 중국 수비진을 농락했다. 손흥민은 무려 6회의 드리블 성공을 기록했다.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특히 후반전 왼쪽 측면에서 그를 막아서는 중국 수비 2명의 다리 사이를 차례로 농락하면서 그대로 박스 안으로 전진, 날카로운 드리블로 중국 수비진을 공포에 떨게 했다.

손흥민의 이번 경기 활약은 유럽 팬들도 들뜨게 했다.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이 장면을 영상으로 담아 소셜 미디어에 게시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의 화려한 발재간"이라는 설명을 곁들였다.

팬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한 팬은 "만약 손흥민의 국적이 영국이었다면 1억 달러(한화 약 1,374억 원)의 가치를 지닌 선수였을 것"이라고 댓글 남겼고 다른 팬은 "너무도 과소평가된 선수"라고 평했다.

중국 팬들은 잔뜩 화가 난 모양이다.

이번 경기 손흥민은 중국 팬들의 욕설과 야유에 시달렸다. 한국 홈에서 열린 경기임에도 중국 팬들은 욕설을 퍼부으며 손흥민을 자극했다. 그는 전반 막판 중국 팬들을 바라보며 손가락으로 지난 11월 3-0 승리를 만들어 보이기도 했다. 여유로운 미소도 잊지 않았다.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중국이 예고했던 놀랄 일은 없었다. 한국이 무난하게 중국을 잡아내며 '공한증'역사를 이어갔다.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경기에 앞서 중국 응원단이 손흥민이 소개되자 손가락 욕을 하고 있다. 2024.06.11 /sunday@osen.co.kr


즈보 닷컴은 지난 12일 "중국 대표팀은 한국 원정 경기서 점유율 30%만 기록한 채 이강인에게 실점해 패배했다"라며 경기 결과를 보도했고 이에 중국 현지 팬들은 다양한 댓글을 남겼다.

한 팬은 "손흥민은 완벽한 한국인의 예시"라며 "관대하고, 예의 바르며, 교양 있는 척을 하려 애쓰지만, 사실은 뼛속까지 비열하다. 결코 변하지 않는 민족적 특징"이라고 강도 높게 힐난했다. 손흥민 뿐만 아니라 한국인 자체를 욕한 것. 실력에서 밀리자 그대로 주저앉아 욕설만 늘어놓는 모습이다.

손흥민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에 유명 해설위원도 동조했다. 즈보의 보도에 따르면 13일 생방송에 나선 해설위원 동 루는 "이 경기 한국은 초조했고 손흥민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초조함에 3-0 제스처를 취했다. 이는 그가 초조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초조하지 않았다면 그 누가 관중과 싸우려 들겠는가?"라며 궤변을 늘어놨다.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손흥민은 위선자다. 확실히 위선자다. 그는 약자를 괴롭히고 강자를 두려워한다. 그는 사랑하고 미워할줄도 아는 이강인보다 훨씬 못하다"라며 또 다른 한국 선수를 언급, 불화를 조성하려는 모습도 보였다.

동 루는 멈추지 않았다. 그는 "중국 팬들이 그에게 야유했다고? 프리미어리그에선 그를 향해 'FXUK' 욕도 한다. 그런데 그는 반응하지 않는다. 이후엔 중국 골키퍼 왕 다레이를 위로하는 척 했다. 마치 서로 잘 아는 사이처럼 행동한다"라며 도무지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받아들이기 힘든 소리를 내뱉었다.

한편 손흥민은 '3-0 제스처'에 대해 "내가 특별히 야유받을 행동을 하진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우리 홈 경기장에서 그런 행동을 받아들일 순 없었다. 우리 팬분들까지 모두 무시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대한민국 선수로서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 우리가 치렀던 경기를 제스처로 보여줬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경기만 보면 좋은 경기로 승리했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 축구를 하다 보면 종종 그런 일이 일어난다. 잘 말리지 않고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 나도 흥분하지 않고 침착하게 잘 받아들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reccos23@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