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라스’ 최강희 “3년 공백? 돈 벌기 위해 알바...대본 검토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최강희. 사진|MBC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최강희가 3년 전 연기를 내려놓은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김명엽 황윤상)는 최강희, 이상엽, 최현우, 궤도, 최예나가 출연한 ‘넌 어느 별에서 왔니’ 특집으로 꾸며졌다.

최근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여배우에게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독특한 일상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은 최강희가 데뷔한 이래 최초로 ‘라스’에 출연했다. 최강희는 잔뼈가 굵은 연예인답게 ‘라스’ MC들의 신인 시절과 전성기 활약까지 꿰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최강희는 3년 전 연기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와 매니저 없이 홀로서기를 결심한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진짜 돈도, 집도, 절도 없다”라며 사회 경험 때문이 아니라 돈을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또 매니저의 도움에 익숙해지는 것에 경각심을 느끼고 자립을 결심했다며 “정상 나이다운 사람이 되고 싶었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스타투데이

최강희. 사진|MBC방송화면 캡처


긴 연기 활동으로 감정에 무뎌지고, 점점 좁아지던 배역 선택의 폭 등 연기에 대한 회의감을 느꼈다고 당시의 감정을 고백했다.

그는 배우 김혜자의 일침 때문에 12년 만에 ‘최강희의 영화음악’ 라디오 DJ로 복귀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연기를 쉬면서 오히려 “연기를 가장 잘하는 것 같다”라는 깨달음을 얻었다는 최강희는 “지금 대본을 검토하고 있다.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역할로 역할이 크든 작든, 나이가 많든 적든, 다 하고 싶다”라는 배우 복귀 예고로 박수를 받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