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이주영, 'The 8 Show'를 떠나보내며[TF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뛰어난 운동 신경을 가진 2층 役
"저를 못 알아보시게 연기하고 싶어"


더팩트

배우 이주영이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더팩트> 사옥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The 8 Show' 공개 인터뷰를 진행했다. /아티스트컴퍼니·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최수빈 기자] 배우 이주영이 'The 8 Show'에서 또 한 번 새로운 얼굴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그동안 작품을 할 때마다 '그 배우인지 몰랐다'라는 얘기를 들어온 이주영. 장점도 단점도 있겠지만 이주영은 앞으로도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단다. 그저 인물과 배역으로만 받아들일 수 있게 연기하고 싶다는 이주영이다.

이주영은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더팩트> 사옥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The 8 Show'(더 에이트 쇼, 극본·연출 한재림)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성격의 소유자 2층 역을 연기한 이주영은 "역할에 대한 부담감이 엄청 컸다. 강한 피지컬을 가진 인물이기 때문에 액션 트레이닝도 받고 운동도 열심히 하면서 준비했다"고 회상했다.

'The 8 Show'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러운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총 8부작으로 지난 5월 17일 전편 공개됐다. 공개 직후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이 작품은 공개 2주 차에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시리즈(비영어) 부문 1위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주영이 연기한 2층은 8명의 참가자 중 가장 뛰어난 운동 신경을 갖고 있다. '정의 빼면 시체'라는 가치관을 가진 인물이다. 돈을 위해 쇼에 참여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쇼가 전개되자 깊은 고민에 빠진다.

2층은 힘과 권력 두 마리 토끼를 모두 가진 6층(박해준 분)에게 대적할 수 있는 유일한 인물이다. 나머지 참여자들이 모두 6층의 힘에 덤비지 못하고 있을 때 유일하게 2층만이 그들 앞에 서서 6층과 맞서 싸운다. 여성과 남성에서 오는 피지컬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힘에서는 절대 밀리지 않는다. 오히려 6층의 힘을 짓누르기까지 한다. 이주영은 이런 2층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액션스쿨을 다니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해준 선배님이라는 어마어마한 산을 넘어야 했기 때문에 부담감이 너무 컸어요. 액션스쿨에서 복싱 연습도 하고 태권도와 발차기도 배웠고 헬스랑 요가도 다녔어요. 촬영 전에는 액션 연습이랑 몸 키우는 걸 집중적으로 했고 촬영 중에는 연기와 트레이닝 두 개를 동시에 못 하니까 휴차 때 레슨을 받는 형식으로 진행했어요."

더팩트

이주영은 'The 8 Show'에서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성격의 소유자 2층 역을 연기했다. /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기와 액션 그리고 증량까지.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야 했던 이주영에게 2층은 쉬운 역할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이렇게까지 열심히 해서 캐릭터를 만들 수 있던 건 한재림 감독의 믿음과 배역을 향한 열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감독님께서 2층이 남자랑 대등한 관계로 보여야 했기 때문에 키 큰 여자 배우를 찾는 중이라고 하셨어요. 제가 예전에 SNS에 탈색 머리를 한 사진을 올린 적이 있는데 감독님께서 그걸 보고 '이 사람이 춘자(2층)다'라고 생각하셨대요. 사실 터프하고 거친 여자 캐릭터는 누구나 탐낼만한 배역이잖아요. 이 좋은 역할이 저한테 와서 정말 눈물 날 정도로 행복했어요.(웃음)"

이주영은 2층을 "선한 인물"이라고 표현했다. 작품 속에서 캐릭터의 서사가 모두 나오지는 않지만 이주영은 2층이 과거에 어떤 큰 사건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피해를 입는 모습을 많이 봤을 것 같다고 상상했다. 그래서 이 쇼에 참여하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베풀 줄 아는 정의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을 것 같단다.

"2층은 '외강내유'(겉으로 보기에는 강하게 보이나 속은 부드러움)라고 생각해요. 마음은 되게 순수하고 연민도 많은 착한 사람인데 표현 방식에 요령이 없어서 투박해 보이는 것뿐이죠. 다방면으로 생각하지 않고 자기가 옳다는 거를 직설적으로 표현해서 그렇지 속은 되게 따뜻한 사람이에요.(웃음) 그런 사람이 남자와 대등하게 싸울 정도로 몸을 갈고 닦은 이유가 무엇일지 좀 궁금했어요."

더팩트

이주영은 "2층이 화내는 장면이 많아서 비호감이 될까 봐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주영의 말처럼 2층은 표현 방식이 다소 서툴기는 하지만 그래도 참여자들을 가장 많이 생각하는 인물이다. 다리가 불편한 1층(배성우 분)이 계단을 오를 때 힘들어하자 그가 대신 뛰어주기도 하며 쇼의 분위기가 과열됐을 때 중재하려고 가장 먼저 나서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권력과 힘 모든 것을 가진 6층과 8층에 가장 많이 대적하는 인물이다. 시청자들은 이런 2층이 그들을 이겼으면 좋겠는 마음으로 바라봤다. 이주영도 이러한 반응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시청자분들께서 왜 2층한테 응원을 보내고 그가 이겼을 때 희열감을 느낄지 생각해 봤어요. 사실 저희 주변에는 이런 2층 같은 사람이 많이 없잖아요. 타인을 위해 희생하고 총대를 매고 맞서고 하는 사람들이 없기 때문에 응원해 주신 거라고 생각해요. 연기를 하는데 2층이 너무 화를 많이 내서 비호감이 될까 봐 고민이 많았지만 좋게 봐주신 것 같아서 그저 감사하죠."

2015년 영화 '몸 값'으로 데뷔한 이주영은 첫 주연물로 'The 8 Show'를 선택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그에게 있어 'The 8 Show'는 "오만가지 감정을 다 느낀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단다. 이주영은 인터뷰 말미 "작품과 캐릭터를 돌아보면서 마침표를 찍은 것 같다. 떠나보내는 마지막 인사"라고 회상했다. 2층으로 살아오면서 이주영은 무엇을 느꼈을까.

"요즘 작품 속 역할과 제가 같은 사람인지를 몰랐다는 말을 굉장히 많이 들어요. 영화 '보이스'를 봤는데 제가 깡철 역할을 했는지 몰랐다, 'The 8 Show'에서 2층 역이 이주영인지 몰랐다 이런 반응이요.(웃음) 모든 상황에는 양면성이 있는 거니까 이게 장점이자 단점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저는 항상 저를 못 알아보시게 연기하고 싶어요. 그저 인물과 배역으로만 받아들일 수 있게요. 'The 8 Show'가 배우로서 레벨업 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생각하는데 이를 기반으로 다음 작품에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

subin713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