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신태용 매직' 인도네시아 감동시켰다…인니어 소감 발표 "성과 위해 노력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환 기자)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다시 한번 인도네시아 팬들을 감동시켰다.

인도네시아를 사상 첫 월드컵 3차 예선으로 이끈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인도네시아어로 진출 소감을 말하면서 인도네시아 팬들에게 감동을 줬다.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겔로라 붕 카르노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캐나다·멕시코·미국 공동 개최)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톰 하예와 리츠키 리도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인도네시아는 이날 승리로 승점 10점이 되어 이라크(승점 18)에 이어 F조 2위를 확정 지으며 3차 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가 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줄곧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신태용 감독은 다시 한번 인도네시아 축구 역사에 새로운 획을 그었다.

반면 같은 F조에 속한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이라크 원정에서 1-3으로 패배하며 승점 6점을 기록해 3차 예선 진출에 실패했다. 김상식 감독이 부임하기 전부터 2차 예선 탈락이 유력했던 베트남에 기적은 없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신태용호는 네덜란드 1부리그 헤이렌베인 소속 미드필더 하예가 전반 32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리드를 가져왔다. 이어 후반 11분에는 대표팀 핵심 수비수 리도가 세트피스에서 니어 포스트를 노리는 헤더를 시도해 추가골을 뽑아냈다.

인도네시아는 상대에게 한 골도 허용하지 않고 두 골 차 리드를 지키면서 월드컵 3차 예선 진출이라는 결실을 얻었다. 경기 후 인도네시아 팬들은 신태용 감독의 이름을 연호했고, 신태용 감독은 인도네시아 팬들의 헹가래도 받았다.

이미 역대급 성적으로 인도네시아 팬들을 감동시킨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인도네시아어로 소감을 밝히며 다시 한번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인도네시아가 나를 변함없이 믿고 지지해줘서 감사하다. 나를 향한 팬들의 신뢰는 다른 팀들과 결쟁할 수 있는 팀을 만들 수 있게 하고, 언제나 열심히 싸울 수 있도록 한다. 높은 성과를 내고 규율을 갖추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는 내용의 감사 영상을 올렸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월드컵 본선 진출국이 결정되는 단계까지 처음으로 올라온 인도네시아다. 이제 인도네시아는 한 개의 관문만 넘으면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꿈을 이룰 수 있다.

인도네시아는 1986 멕시코 월드컵을 준비하면서 최종 예선 직전 단계까지 올랐으나 한국과의 경기에서 패배하면서 본선 진출에 실패한 적이 있다. 이후에는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2019년 신태용 감독이 부임한 이후 차근차근 조직력을 다지면서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는 올해 들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신태용 매직'이었다.

지난 1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사상 첫 16강에 오른 데 이어 4월과 5월에 걸쳐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올림픽 최종 예선에서 한 수 위의 팀으로 평가되던 한국까지 꺾고 4강 신화를 작성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여기에는 끈끈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대표팀을 하나로 묶은 신태용 감독의 지도력, 그리고 인도네시아 국적으로 귀화한 네덜란드 혹은 벨기에 출신 인도네시아 혼혈 선수들의 활약이 있었다.

신태용 감독은 젊은 선수들을 중심으로 A대표팀으로 구성해 U-23 대표팀까지 연속성을 유지했다. A대표팀과 U-23 대표팀에서 꾸준히 발을 맞춘 선수들은 탄탄한 조직력을 쉽게 쌓을 수 있었고, 이는 결과로 이어졌다.

이제 인도네시아의 시선은 2026 북중미 월드컵 본선으로 향한다. 신태용 감독은 "3차 예선에서는 쉬운 상대가 없다. 인도네시아의 FIFA 랭킹은 134위로 가장 약한 팀이다"라면서도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월드컵 진출을 위해 포기하지 않으려고 한다"라며 의지를 다졌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인도네시아에도 기회는 충분하다. 2026 북중미 월드컵부터 출전국이 48개국으로 확대되면서 아시아 지역에 주어지는 본선행 티켓도 기존 4.5장에서 8.5장으로 대폭 늘었다. 한국, 일본, 이란 등 아시아 전통 강호들이 월드컵 본선에 나가는 걸 바라보고만 있어야 했던 팀들도 이제는 본선 무대를 밟는 꿈을 꿀 수 있게 됐다.

중요한 것은 조 편성이다. FIFA 랭킹 110위의 북한, 137위의 쿠웨이트와 함께 6포트에 편성될 가능성이 높은 인도네시아는 3차 예선에서 강적들을 상대해야 한다. 최악의 경우 일본,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UAE(아랍에미리트연합) 등과 한 조에 묶일 수도 있다.

인도네시아는 다시 한번 '신태용 매직'을 믿는다. 최근 두 번의 국제 대회에서 그랬던 것처럼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의 꿈을 이뤄줄 거라는 믿음이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