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나체 상태로”…이국주, 안영미 ‘절교 위기’ 폭로 (두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안영미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미디언 이국주가 안영미와의 절교 위기를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안영미입니다’에는 이국주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국주는 안영미와 3번의 절교 위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본인은 모르고 사는데 안영미 주변 사람들은 다 항상 절교인 상태로 지내고 있다. 본인이 절교 안했다고 생각하니까 같이 일하긴 하는데 정주리와 저는 안영미를 내려놓은 지 오래됐다”고 고백했다.

이국주는 “강원도 가면 뭘 먹어야 하냐? 회는 먹어야 하지 않나. 내가 거기까지 3~4시간을 운전해서 갔는데 회는 안 먹고 잠을 자더라. 화가 안 나겠나”라며 “그러면 저녁에 회랑 소주 한 잔을 해야 하지 않나. 그런데 잠을 자기 시작하더라. 물론 저희가 오리백숙을 먹고 가긴 했는데, ‘언니 회 안 먹어?’라고 물어보니 ‘너는 벌써 소화가 다 됐다고?’라더라. 그래서 혼자 나가서 바다를 보며 컵라면과 소주를 먹었다. 그때 이미 한 번 절교를 했었다”라고 털어놨다.

또 두 번째 일화에 대해서 “지금 형부와 싸웠을 때 우리 집에 와서 쉬겠다고 하더라. 당시 제가 라디오 ‘영스’하고 있을 때였다”며 “집에 갔는데 너무 놀랐는데 영미 언니가 나체로 누워서 징징거리고 있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저한테 떡볶이를 시켜달라고 하더니 나체로 있으면서 빨간색 국물이 튀었는데 제가 옷을 입으라고 했는데 세 점 먹더니 입맛없 다고 눕더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국주는 마지막 일화에 대해서는 “전주 간 이야기하면 방송 못 한다”고 말했고, 안영미는 “저 이혼당한다. 그거까지 말하지 마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안영미는 “그 세 번의 에피소드가 다 나체였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