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허광한 “고현정 누나와 연기? 경호원 역할 원해”(문명특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대만 배우 허광한. 사진 I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만 배우 허광한이 고현정과 연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30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는 ‘맥주 마시면서 자꾸 챙겨주는 허광한’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재재는 허광한에게 한국인 친구가 여러 명 있다며 2PM 준호를 언급했다.

허광한은 “준호 씨가 행사 때문에 대만에 오셨는데 그때 같이 식사를 했다. 훠궈를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스태프들 중에 서로 아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분들이 자리를 만들어 주셨다. 예전에 준호 씨가 한국 촬영 때 커피차를 보내주셔서 너무 감동했고 정말 감사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백상예술대상 시상자로 만났던 이제훈을 언급했다. 허광한은 “제훈 형님이랑 시상식에서 만났다. 무대 뒤에서 계속 말을 걸어주신 덕분에 긴장이 많이 풀려서 감사하게 생각했다”며 “바쁘실 텐데도 시간 쪼개서 영상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허광한은 고현정의 유튜브 영상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허광한은 고현정과 도쿄의 한 행사에서 만났다며 “재밌는 에피소드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행사를 마치고 스태프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러 갔는데 한 대밖에 없어서 오래 기다려야 했다”며 “그 앞에서 고현정 누나를 만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작품을 같이 할 수 있다면 영광이다. 상상도 못 해본 일인데 부하 직원 역할 정도면 괜찮을 것 같다. 경호원도 괜찮고”라고 말해 재재의 호응을 얻었다.

[박로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