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종합] 아르테미스 "목표는 빌보드 1위, '이달소'와 다른 색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이달의소녀' 출신 멤버들로 구성된 아르테미스가 완전체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아르테미스(ARTMS) 30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첫 정규앨범 'Dall(달)'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멤버들은 오랜 기다림 끝에 대중 앞에 서게 된 소감을 밝혔다. 그간 멤버들은 유닛 및 솔로 활동을 펼쳐왔다. 희진은 "뜨거운 여름에 맞춰 정말 뜨겁게 준비한 앨범을 발매하게 돼 기쁘다. 저희가 오랜 시간에 걸쳐 앨범을 준비하다 보니 그만큼 더 열심히 했다. 또 저희 스스로에게 너무 진심인 만큼 긴장도 됐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아르테미스 희진 /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아르테미스 김립 /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슬은 "솔직히 부담감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굉장히 오랜 기간 이 앨범을 준비했다"며 "이 긴 시간 지치지 않고, 힘들어하지 않고 정말 즐겁게 준비해 준 멤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이번 앨범, 그렇기 때문에 더 기대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오랜 기간 준비한 곡인 만큼 애정과 자신감도 넘쳤다. 희진은 "'Virtual Angel'(버추얼 엔젤)이 괜히 타이틀 곡이 된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사실 이게 조금 TMI긴 한데, 방금 무대를 보여드릴 때도 벅차올라 눈물이 날 뻔했다. 그 정도로 아끼는 곡이고 되게 애정이 많다"며 타이틀곡을 향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텐아시아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슬도 "처음에 대표님이 어떤 곡이 타이틀인지 알려주지 않고 'Virtual Angel'과 다른 곡을 들려주셨다. 그런데 저희가 두 곡을 듣자마자 만장일치로 'Virtual Angel'을 타이틀로 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솔직히 처음에 'Virtual Angel'이라는 표현을 듣고 '엥?' 했다. 처음 들어보는 단어 조합이라 당황스러웠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이해가 되고 아르테미스만이 보여줄 수 있는 색깔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이달의소녀 활동 때와의 차별점도 있다. 선공개곡 'Birth'(벌쓰)의 뮤직비디오가 대표적 예시다. 희진은 "신선함을 느끼실 것 같으면서 한편으로는 '이 친구들 아이돌스럽지 않은 뮤비를 만들어내는구나' 생각하실 것 같다. 감독님과 뮤직비디오를 만들기보다 작품 하나를 만들어보자 하는 방향성이 같았다"고 설명했다.

텐아시아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르테미스는 함께 이달의소녀로 활동했던 가수 이브와 활동 시기가 겹치게 됐다. 이와 관련, 진솔은 "자극이 아예 없다면 당연히 거짓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니터도 잘 해주고 연락도 하면서 응원도 해준다. 이번에 이브와 활동이 겹치게 돼서 같이 챌린지도 찍자고 얘기해 놓은 상태다"고 밝혀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빌보드와 음악방송에서 각각 1위를 차지하고 싶다는 목표 당찬 포부도 밝혔다. 최리는 "꿈은 크게 가지는 게 가장 좋으니까 빌보드 1위를 하고 싶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그리고 음악방송 1위를 하면 대표님께서 사비로 멤버당 하나씩 가방을 사주신다고 했다. 음악방송 1위도 하고 싶다"고 말하며 막내다운 통통 튀는 매력을 뽐냈다.

텐아시아

아르테미스 하슬 /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아르테미스 최리 /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르테미스는 이달의소녀 유닛 '오드아이써클'(최리·진솔·김립)과 솔로로 활동하던 희진, 하슬이 모여 결성됐다. 희진은 "사실 저는 솔로로 활동하면서 굉장히 부담감이 컸다. 이번에 멤버들과 다 같이 활동할 수 있다 보니 고민도 스스럼없이 털어놓으면서 서로 의지할 수 있었다"며 팀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들은 공식적인 리더 없이 완전체 활동에 나섰다. 하슬은 "저희가 거의 약 8년간 함께 지내온 세월이 있기 때문에 너무 팀워크가 잘 맞는다. 지금 누군가 한 명이 끌어줘야 하는 상황은 아니다. 이미 한마음으로 소통하고 있다. 늘 다수결로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Dall'에는 타이틀곡 'Virtual Angel'(버추얼 엔젤)을 비롯해 프리미어 싱글로 선보인 'Flower Rhythm'(플라워 리듬), 'Candy Crush'(캔디 크러쉬), 'Air'(에어), 'Birth'(벌쓰)를 비롯해 'url'(유알엘), 'Sparkle(스파클)',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The Hichhiker's Guide to the Galaxy)', 'Unf/Air'(언페어), '조난', 'Butterfly Effect'(버터플라이 이펙트) 등이 수록됐다.

아르테미스의 첫 정규앨범 'Dall'은 오는 31일 오후 1시부터 각종 음원 플랫폼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one@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