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프리선언 안하는 김대호 “연봉 1억…물가 올라 부족해” 너스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김대호 아나운서가 억대 연봉을 받는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대호 아나운서는 29일 유튜브 웹예능 ‘덜 지니어스2’에 출연해 JTBC 강지영 아나운서와 입담을 뽐냈다. 두 사람과 더불어 아나운서 출신 프리랜서 방송인 장성규까지, 세 사람은 MBC ‘신입사원’에 출연해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이날 장성규는 김대호와 강지영에게 연봉에 관한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올해로 14년차 아나운서인 김대호는 “아나운서는 호봉으로 월급을 받는다”며 “제가 차장 연봉이니까 1억 정도다”고 밝혔다.

강지영은 “사실 연봉 말고도 아나운서라 하면 무형적 가치를···” 라고 말하다가 목이 메었다. 장성규는 “목이 메이신 것 같다. 1억에 깜짝 놀라신 것 같다. 괜찮냐”고 말했다. 이어 “아니다. 무형적 가치를 얻는 거 아니냐. 어떻게 돈으로 그걸 다 환산하겠냐”고 말했다.

하지만 김대호는 “환산을 해야 한다. 직장인인데, 누구는 흙파서”라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강지영은 “그냥 MBC가 더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장성규는 김대호에게 “이겼다”고 했다.

김대호는 “요즘 물가가 많이 올라서 좀 부족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강지영은 “많은 분들이 보고 계신데, 보고 계신 시청자분들께 ‘1억이 부족하다?’”라고 응수했다.

그러자 김대호는 “제 말 뜻은 이제···”라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강지영은 “난 여러분만 보고 방송한다. 억대 연봉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장성규는 김대호에게 “MBC 대표 괜챦냐”며 놀렸다.

이에 김대호는 “나는 과소비해서 좀 부족하다. 내가 과소비를 좀 많이 한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강지영은 “아직은 그 정도가 아니라서 좀 더 아껴 쓰겠다”고 말하며 입담을 과시했다.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대호는 2011년 방송된 MBC TV 아나운서 공개채용 프로그램 ‘우리들의 일밤-신입사원’을 통해 입사했다. ‘나 혼자 산다’, ‘구해줘! 홈즈’ 등 여러 예능물에서 활약하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강지영은 2011년 MBC 아나운서 오디션 프로그램인 ‘신입사원’을 통해 얼굴을 알린 후 그해 특채 아나운서로 JTBC에 입사했다. 2022년 JTBC 주말 ‘뉴스룸’을 단독으로 맡으며 간판 아나운서로 자리매김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