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한혜진, 마술 심사 기준은 비주얼"…장항준 폭로에 당황 ('더매직스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소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SBS '더 매직스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혜진이 스타 저지로서 막중하게 느끼는 책임감과 진심을 내비쳤다.

3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홀에서 글로벌 마술 오디션 '더 매직스타'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진선규, 한혜진, 박선영, 장항준, 이은결, 박성훈 CP가 참석했다.

'더 매직스타'는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글로벌 마술사들이 한계를 뛰어넘는 퍼포먼스로, 지금껏 본 적 없는 역대급 마술을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스타 저지로 함께하고 있는 한혜진은 "너무 행복하게 즐기고 있다. 마술 퍼포먼스를 바로 앞에서 보면서 이 프로그램에 합류한 게 영광이라고 느낀다"면서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블루오션'이란 생각이 들었다. 프로그램 기획서를 보면서 '이거 되겠다', '참신하다'고 느꼈다. 동시에 누군가를 평가하는 건 부담스러워서 갈등이 있었다. 마술사 분들이 하루에도 수 시간을 연습하신다. 내가 이런 분들을 감히 평가할 수 있을까. 지금도 죄송스러운 마음이 든다"면서 고민한 내용을 밝혔다.

텐아시아

사진=SBS '더 매직스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혜진은 "솔직한 나의 평가로 인해 더 업그레이드될 거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금도 여전히 죄송한 마음이 떠나질 않는다. 나의 부족한 평가가 그들에게 좋은 시너지가 될 수 있을지 마음이 무겁다"면서 진중한 속내를 꺼내 보였다.

그는 "무대들을 보다 보면 내 마음을 매혹하는 퍼포먼스가 있다. 중요하건 결국 관객들이란 생각이 든다. 마술하시는 이유는 관객에게 주는 위로와 희망을 주기 위함일 것이다. 최대한 관객의 마음으로 퍼포먼스 평가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그분들만의 힘이 대단하다. 자신의 마술을 믿는 무대에 높은 점수를 줬다"고 말했다.

장항준은 "한혜진 씨가 마술사의 외모를 보고 평가하기도 하는 것 같다. 엄청나게 조심스러워 보이지만 냉철한 심사위원이다"라고 말하면서 웃음을 안겼다. 진선규는 "한혜진 씨가 옆에 앉아 있는데, 나에게 시선을 잘 안 준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더 매직스타'는 내달 1일 오후 5시 30분 SBS에서 방송된다.

이소정 텐아시아 기자 forusojung@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