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24년차 부부’ 김지호 “아이 대학 보낸 후 현타”…남해살이 떠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조선의 사랑꾼’. 사진 ㅣ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호 김호진 부부가 결혼 24년 만에 첫 동반 예능에 출연한다.

단 둘이서만 함께하는 선물 같은 프로젝트 ‘남해살이’를 떠난다. 스위트 홈도 최초 공개한다.

6월 3일 방송될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호호부부’ 김지호 김호진이 20대 딸 효우를 남겨두고 단둘이 본격 남해살이를 떠난다. 남해살이를 떠나는 당일 김지호와 김호진은 서울의 집에서 제작진을 반겼다. 현관문 앞에는 집을 통째로 옮기는 듯한 살림살이가 가득 쌓여있었고, 김지호는 “짐이 너무 많다. 땀 나 땀 나”라며 고개를 저었다.

그 옆에서 김호진은 퀭한 얼굴로 짐을 옮길 준비를 했다. 결국 제작진은 “이미 지쳐 보이신다”라며 시작부터 체력 위기에 놓인 ‘호호부부’의 남해살이를 걱정했다.

김호진 옆에서는 강아지 한 마리가 발을 동동거리며 꼬리를 흔들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아지의 정체는 아빠 김호진의 껌딱지인 ‘호호부부’의 반려견 ‘별이’였다.

호호부부가 함께한 세월처럼 어느덧 나이를 먹어 10살이 된 ‘노견’ 별이는 엄마아빠를 따라 남해살이에 동참했다. 하지만 남해에 도착한 별이는 ‘9살 연하’인 1살 강아지와 마주하면서 ‘조선의 사랑견’으로 돌변했다.

결혼 후 아이를 출산하며 육아에 전념하고자 활동을 중단해야 했던 김지호를 보며 안타까움을 안고 있던 남편 김호진은 “결혼 24년차가 되니 부족해 보이는 것보다는 더 애틋해지는 생각이 들더라”며 한결같은 아내 사랑을 드러냈다.

김지호 역시 외동딸 효우를 키우며 느꼈던 행복한 순간들을 회상하다 “너무 아이에게만 나의 모든 걸 맞춰 살지 않았나, 내 시간이나 둘의 시간을 충분히 가졌어도 됐는데... 이제 아이도 대학 보냈고 나이를 인식하면서 현타가 온 거다. 나는 10년 있으면 60살이고 오빠는 65살이고 건강한 몸으로 여행을 다닐 수 있는 시간이 짧다”는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