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서윤아’ 김동완, 2세 사진에 눈물 펑펑…“저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신랑수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김동완♥서윤아 커플이 심형탁♥사야 부부와 ‘더블 캠핑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으로 안방에 따뜻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16회에서는 김동완-서윤아가 심형탁-사야 부부와 처음 대면해, 캠핑 데이트를 즐겼으며 결혼 및 2세 토크도 진솔하게 나눠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이날 김동완-서윤아 커플은 심형탁-사야 부부를 캠핑장으로 초대해 처음으로 ‘더블 데이트’를 즐겼다. 김동완과 심형탁은 텐트 설치에 나섰고, 서윤아와 사야는 근처에서 산책을 했다. 그러다, 인근 매점에서 휴식을 취했는데, 서윤아는 “결혼 생활은 어떠냐?”고 사야에게 슬쩍 물어봤다. 사야는 “심씨와 결혼한 뒤 좋은 점은 안정감이 드는 것”이라고 한 뒤 “단점은 없다. 아직까진”이라며 밝게 웃었다. 하지만 사야는 “얼마 전에 남편과 여행을 갔는데 이어폰을 끼고 유튜브를 계속 보고 있더라. 그게 슬퍼서 싸웠다”라고 폭로했다. 서윤아는 “그런데 사야는 화를 내도 귀여울 것 같다”고 치켜세웠고, 이에 사야는 “이제 심씨한테 (화를 내도) 효과가 없다”라고 해 스튜디오 멘토군단을 폭소케 했다.

사야의 폭로는 이후로도 계속됐다. 사야는 “어제도 (남편이) 옛날 장난감들을 청소하는데 새벽까지 계속 하더라. 우리 집에 아들이 있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아들 이야기가 나오자, 서윤아는 “2세를 갖게 된다면 딸을 낳고 싶은지, 아들을 낳고 싶은지?”라고 물었다. 사야는 “심씨 같은 아들이 생기면 좋을 것 같다. 성격은 반반 닮았으면 한다”라고 답했다. 직후 심형탁-사야의 가상 2세 사진이 공개됐는데 이를 본 심형탁은 감격스런 표정을 지었다.

뒤이어 서윤아도 “성별은 상관없는데 딸이면 꾸며주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고 한 뒤, “성격은 오빠(김동완)처럼 활발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두 사람의 가상 2세 사진 역시 공개됐는데 이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김동완은 “눈물 날 거 같다”고 하더니, 끝내 눈물을 펑펑 쏟았다. 그러면서 그는 “저한테 정말 저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해서”라고 눈물의 이유를 털어놨다. 심형탁은 그런 김동완을 따뜻하게 다독여줬다.

캠핑장에 모인 네 사람은 이후 다 함께 요리를 만들었다. 특히 김동완은 사야를 위한 톤지루(돼지 된장찌개)와 서윤아를 위한 샤슬릭, 그리고 냄비밥을 푸짐하게 차렸다. 김동완의 요리를 맛본 심형탁은 “결혼 후 먹어본 음식 중 가장 맛있다!”라고 극찬(?)했다. 서윤아는 심형탁-사야 부부를 보며 “결혼해서 사이좋게 지내면서, 아이를 낳고 사는 게 이상적인 삶이라고 생각하는데, 저 역시 나중에 결혼할 사람과 친구처럼 지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사야는 “싸우다가도 막 웃으면서 대화할 수 있는 신기하고 좋다. 아직까지는”이라고 맞장구쳤다. 마지막으로 네 사람은 ‘야자타임’을 즐겼다. 이때 서윤아는 “형탁아! 술 적게 마시고, 커플링도 잘 끼고 다녀라. 그리고 여행 가서 유튜브 좀 보지 말아라”라고 귀엽게 경고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나아가 김동완에게는 “동완아, 행복하자”라고 달달하게 말해 캠핑장을 핑크빛으로 가득 채웠다.

대한민국 대표 워너비 신랑감들이 신랑 수업을 통해 멋진 남자, 좋은 어른으로 성장해 나가는 채널A ‘신랑수업’은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