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종합] 송승헌, 임지연과 베드신 밝혔다…"나랑 하면 다 잘돼, 생각보다 분위기는"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승헌이 임지연과의 베드신을 언급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연기꾼들의 전쟁’ 특집으로 배우 송승헌, 이시언, 오연서, 장규리가 출연했다.

이날 송승헌은 '라스‘ MC들 중 존경하는 사람이 있다며 "내가 중학교 입학할 때였던 것 같다. 선생님께서 장래 희망과 소원을 물어보셨다. 나는 그 때 '강수지와 결혼하는게 꿈'이라고 했었다"고 해 김국진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내가 내 발로 처음 콘서트 장에 갔던 분이 강수지 선배님이다. 너무 멀어서 얼굴도 안 보이는 사진을 보고 좋아했었다. 강수지 선배님이 내 우상이었다. 지금도 '보랏빛 향기'를 들으면 너무 좋다"고 밝혔다.
텐아시아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인간중독’에서 임지연과의 베드신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송승헌은 "연기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개인적인 감정이 있지는 않다. 생각만큼 달콤한 분위기가 아니다"라며 "관객분들은 숨죽이고 보셨을지 모르지만, 촬영할 때는 스태프분들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개인적인 감정이 들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요즘 ‘인간중독’이 역주행하고 있다. 그 작품이 지연이 데뷔작이었다. 근데 ‘더 글로리’가 잘되면서 순위가 다시 올라가고 있다”며 “임지연과 ‘더 글로리’를 같이 했던 송혜교는 나와 ‘가을동화’를 찍었다. 그 작품이 송혜교의 정극 데뷔작이었다. 나랑 하면 다 잘된다”고 뿌듯해했다.

올해로 만 47세인 송승헌은 결혼 생각이 있냐고 묻자 "결혼 생각은 어릴 때부터 있다. 결혼하고 싶다. 친구들, 선배들 부부동반으로 아이들이 같이 왔을 때 부럽고 그렇다"고 고백했다.
텐아시아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들은 이시언이 송승헌에게 소개팅을 제안했다. 이시언은 “'나 혼자 산다' 출연 당시 돈이 없어 아내에게 선물할 명품 시계를 중고로 알아보고 있었는데, 한혜진이 C사 시계가 있다면서 나래 집으로 갖고 왔다. 와이프 줄 거라고 하니까 팔겠다며 주더라. 가격을 몇 달째 이야기 안 하더니 그냥 가지라고 했다. 처음부터 줄 생각이었나 보다. 그래서 혜진이가 부를 대마다 달려나간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혜진에게 진 빚을 청산하고 싶다는 이시언은 "혜진이의 마음은 잘 모르겠지만, 어머니도 내가 잘 안다. 항상 우리 딸 남자 소개 좀 해달라고 하신다. 사실 생각나는 사림이 별로 없다. 다 결혼하시고 그런데 이 분이 또 생각나더라"며 송승헌을 가리켰다.

이시언은 송승헌에게 "그냥 물어보는 거다. 싫으면 싫다고 카메라 보고 얘기하라"고 했고, 송승헌이 "갑작스럽게 왜"라며 당황해했다. 그러면서 "이런 얘기를 단 한 번도 안 했는데 이 자리에서 갑자기 꺼냈다. 혜진 씨 의사도 안 묻고 갑자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