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유퀴즈' 김무열, 보좌관 출신 父 식물인간 투병…"아들 얻은 뒤 더 생각나"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무열이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영화 ‘범죄도시4’로 천만 배우에 등극한 김무열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무열은 “학창 시절에 육상 선수였다. 학교 대표로 시도 대회에 나가긴 했는데 특기생까진 아니었다. 200m와 높이뛰기를 주력으로 했다”라며 “중학교 때 방과 후 선배가 머리를 단발처럼 기르더라. 안양예고를 가면 머리를 기를 수 있다고 해서 어머니께 거기에 가고 싶다고 말씀드렸더니 연기 학원을 보내주셨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아버지는 제가 공부로 다른 일을 하길 원하셨다. 아버지 몰래 중2 때부터 2년간 연기학원에 다녔다”라며 “아버지께선 서울대 정치학과를 나오시고 국회의원 보좌관을 오래 하셨다. 되게 엄한 분이었다”라고 전했다.

김무열은 “고등학교 무렵 어머니가 상가 분양 관련 사기를 당했다. 여러 일이 겹치면서 가세가 많이 기울었다. 살던 집에 사람들이 들이닥쳐 빨간 딱지를 붙이기도 했다”라며 “광명에서 대학로에 나가려면 버스를 타고 전철을 타야 했는데 차비가 없어서 어머니가 이웃들에게 돈을 빌리러 다닐 정도로 어려웠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버지가 저 스무 살쯤에 사고로 쓰러졌다. 혼자 계실 때라 어떤 사고를 당한 건진 모른다. 다친 상태로 발견돼서 병원에 실려 가셨는데 머리를 다 밀고 누워계시더라”라며 “오랫동안 식물인간으로 계시다가 암이 발견됐다. 온 가족이 치료 수발을 해야 했다. 그런 생활이 반복되다 보니 장남으로서 강해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김무열은 성균관대학교 연기과에 입학했지만, 집안 사정상 휴학해야 했다. 결국 학업 대신 노가다, 휴대폰 공장, 각종 행사, 건물 경비, 배달 등 각종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갔다.

김무열은 “일이 늦게 끝나고 지하철역에서 집까지 걸어오는 길이 꽤 됐다. 그 시간이 연기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라며 “노래하고, 소리 내서 대사하고. 지금 생각하면 현실에서의 유일한 탈출구였던 것 같다”라고 그때의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아버지가 이 일을 선뜻 허락을 안 해주셨기에 아버지 눈치를 봤었고, 그런 아버지께 불만도 컸다. 그런데 알고 보니 주변에 제 자랑을 하셨다고 한다”라며 “산동네 판자촌에 살 때였다. TV 드라마에 나오게 됐는데 동네 사람들에게 자랑을 하신 거다. 슈퍼 아주머니, 세탁소 아저씨들한테 들었다”라고 전했다.

김무열은 “서른 초반에 아버지 돌아가셨다. 장례식장에서도 잘 견디다가 화장실에서 혼자 정신을 잃을 뻔한 적이 있다. 그때가 참 감당하기 어려운 일들이 닥쳤던 때인 거 같다”라고 착잡함을 드러냈다.

이어 “요즘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난다. 영화도 성공하고 작년에 아들도 봐서 더 그렇다. 이젠 아버지가 어디서 제 자랑을 해도 제가 받아들일 수 있을 만큼 여유가 생겼는데 이젠 안 계신다”라며 “아들에게 무의식적으로 할아버지가 계셨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더라”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