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이시언, 100만원 기부 논란 언급…“욕먹을 일은 아니다”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MBC 예능 ‘라디오스타’.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배우 이시언이 100만원 기부에 대해 언급했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송승헌, 이시언, 오연서, 장규리가 출연하는 ‘연기꾼들의 전쟁’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이시언은 “재해 구호협회에 기부한 적이 있다. 유세윤 형이 100만 원을 기부한 인증사진을 보고 감명받아 따라서 100만 원 기부 후 인증사진을 올린 적 있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런데 기부 이후 왜 100만 원만 냈냐고 논란이 됐다. 유세윤도 100만 원만 보냈는데 왜 나한테만 그러나 싶었다”라며 억울해했다.

또 “욕먹고 다시 보니까 유세윤 형은 1000만 원을 보냈었다. 잘못 본 건 맞지만 100만 원 보냈다고 욕먹을 건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구라가 “나중에는 기부 자체를 칭찬하며 여론이 반전됐다”라고 말했고, 이에 이시언은 “지금도 몇 분들은 댓글에 ‘백시언’이라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나중에 유세윤 형이랑 기부단체 ‘봉사 백’을 만들었다. 그 후로 꾸준히 기부하고 있다. 두 번 정도 했다”라고 덧붙였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