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손 편지로 국빈 방문 챙긴 김건희 여사…UAE 대통령 "한국은 가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 여사, UAE 대통령 모친에게 감사 뜻 담긴 편지 작성

윤 대통령, 관저 거닐며 마지막까지 UAE측에 성의 보여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대통령 국빈 방한 공식 환영식에서 모하메드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5.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정상 외교에서 다시 존재감을 드러내는 모습이다. 김 여사는 29일 국빈 방문 중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 부녀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한편 직접 작성한 손 편지를 건넸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서울 한남동 관저에서 진행된 차담 후 모하메드 대통령과 함께 정원을 거닐었다. 차담에는 김 여사와 모하메드 대통령의 장녀인 마리암 빈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실 국책 사업 담당 부의장도 함께했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김 여사는 차담에서 지난해 UAE 국빈 방문 당시 자신을 아부다비 바다궁으로 초청해 만찬을 열어준 모하메드 대통령의 모친인 파티마 여사에게 감사의 뜻을 담긴 편지를 작성해 마리암 부의장에게 전달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김 여사는 편지에 "(파티마) 여사님께서 보여주신 한국과 저희 부부에 대한 존중 그리고 배려를 결코 잊을 수 없다"며 "한국과 UAE 두 나라의 성숙한 우정이 역사 속에서 빛나는 업적으로 이어질 것을 굳게 믿는다. 언제나 여사님의 건강과 행복을 바라는 저의 마음을 잊지 마시길 바란다"라고 적었다.

차담에서 김 여사는 마리암 부의장에게 "한국을 첫 국빈방문 수행 국가로 선택해 주셔서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하자, 마리암 부의장은 "첫 국빈방문 수행을 한국으로 오게 돼 오히려 제가 더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모하메드 대통령은 "우리는 한국을 가족처럼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대통령의 장녀가 국빈 순방에 동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저녁 연합뉴스TV 뉴스프라임에 출연 UAE 측에서 한국과 관계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과 모하메드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양국 관계의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이정표가 된 동시에, 여러 중요한 분야에서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는 의미 있는 성과가 도출됐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이번 방한을 통해 양 정상 간 신뢰와 우의가 더욱 두터워진 만큼 앞으로도 긴밀히 소통하면서 양국 관계 강화를 위해 계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모하메드 대통령과 창덕궁 후원의 정원인 부용지 일대를 산책하며 한국 문화 등 다양한 주에 대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UAE 국빈 당시 모하메드 대통령에게 한국 답방 시 선호하는 일정을 물었고, 모하메드 대통령이 산책을 좋아한다는 뜻을 전해 이런 일정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jrk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