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성관계 불법 촬영’ 아이돌 출신 래퍼, 징역 3년 구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검찰이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남겨진 아이돌 출신 래퍼 최 모 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29일 뉴시스에 따르면 검찰은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홍다선 판사의 심리로 열린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반포) 혐의 사건 공판기일에서 최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의 죄질이 불량한 점, 피해자들이 엄벌을 탄원한 점 등을 참작해달라”고 밝혔다.

최 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뉘우치고 있으며 사과 의사도 표시하고 있다.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최 씨 역시 최후진술에서 “이번 사건을 겪으면서 나 자신이 얼마나 한심하고 해선 안 될 행동을 했다는 것을 체감했다”며 “무엇보다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하고 있다”고 전했다.

재판에 참석한 피해자는 취재진을 만나 “최 씨의 진심 어린 사과는 없었다. 최 씨가 지난달 자신이 다니던 대학에서 퇴학당하고 나서야 합의하자고 연락한 게 전부였다”며 엄벌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최 씨는 2022년 7월 15일쯤부터 2023년 5월 20일쯤까지 총 8회 걸쳐 피해자의 신체 부위와 성관계 장면을 무음 카메라 앱 등을 이용해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현재 피해자는 총 3명으로 파악됐다.

앞서 용산경찰서는 지난해 9월 최 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서부지검은 같은 해 12월8일 최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최 씨의 선고기일은 6월 26일 오전 10시 열릴 예정이다.

한편, 최 씨는 2017년 5인조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했으나 2019년 건강상 이유로 활동을 중단했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