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만루에 걸리면 무서운 타자” KT 이강철 감독의 기대감에 오재일 “내가 운이 좋다, 우승해야죠” 화답 [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박병호와 1대1 트레이드가 되면서 삼성 라이온즈에서 KT 위즈로 팀을 옮긴 오재일이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4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 앞서 유니폼을 입고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잠실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잠실=김민규 기자] “수비는 워낙 잘하고 무서운 타자니깐 그런 점들을 기대하고 있다.”

KT 이강철 감독이 전날 트레이드를 통해 합류한 베테랑 내야수 오재일(38)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팀에 왼손 거포가 부족한 만큼 좋은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신뢰를 보냈다. 사령탑의 믿음에 오재일은 “KT에 도움이 되겠다”며 다부진 각오로 화답했다.

스포츠서울

박병호와 1대1 트레이드가 되면서 삼성 라이온즈에서 KT 위즈로 팀을 옮긴 오재일(오른쪽)이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4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 앞서 몸을 풀고 있다. 잠실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감독은 29일 잠실 두산과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나 “어제도 (오)재일이가 대타로 나와서 홈런을 치더라. 우리도 홈런치는 왼손 타자가 필요했다”며 “재일이가 왼손 거포고 언제든 한 방 칠 수 있는 선수다. 어쨌든 만루에 걸리면 무서운 타자가 아닌가. 수비는 워낙 잘하는 선수고 어려운 타자이니 (문)상철이와 같이 잘 해줬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오재일은 문상철과 함께 KT 1루를 책임진다. 아직 풀타임을 소화해본 적이 없는 문상철의 체력 안배 차원에서도 KT로선 오재일이 맞춤형 선수다.

스포츠서울

박병호와 1대1 트레이드가 되면서 삼성 라이온즈에서 KT 위즈로 팀을 옮긴 오재일이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4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 앞서 훈련을 하기 위해 그라운드로 나가고 있다. 잠실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감독은 “어차피 우리는 현재 (문)상철이가 있다. (오)재일이에게 얘기했고, 상철이를 잘 도와주라고 했다. 상철이가 풀타임을 한 번도 안 해봤기 때문에 혼자할 순 없다. 재일이는 우리도 꼭 필요한 선수”라며 “오늘은 어제 늦게 올라와서 피곤한 것도 있어서 대타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재일에게 특별히 주문한 것은 있을까. 이 감독은 “그냥 마음 편하게 하라고 했다. 지금으로선 (문)상철이가 먼저라는 것을 알고 있으니깐 (오)재일이가 기분 나쁘지 않도록 잘 기용할 계획”이라며 “우리 팀 분위기도 좋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우리 팀은 항상 트레이드를 한 번 하면 그 효과를 보더라. 이번에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스포츠서울

동갑내기 친구이자 포지션 경쟁자였던 오재일과 박병호가 맞트레이드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2020년 1루에서 대화하고 있는 오재일(왼쪽)과 박병호. 사진 | 스포츠서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감독의 기대감에 오재일은 다부진 각오로 응답했다. 자신은 운이 좋기 때문에 KT에 우승 기운을 불어넣겠다고도 했다.

오재일은 “환경이 바뀌면 좀 더 잘할 수 있는 효과가 나오기도 한다. 새로 시작하는 마음”이라며 “주전을 생각하기 보다는 하루하루 한 타석, 한 타석 나한테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 그러다 보면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경기도 많이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경기에 나가지 못하더라도 후배들한테 해줄 수 있는 역할들도 있을 것이다. 나는 야구를 즐겁고 재밌게 하는 스타일이다. 최근에 야구가 좀 안 돼서 조금 쳐져 있는데 이제 팀도 바뀌었으니까 더 재밌게 하려고 한다”며 “일단 타격감은 나쁘지 않다. 내가 몸 관리 잘해서 준비하면 분명 KT에 도움이 될 것이다. 도움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내가 운이 좋은 사람이라 KT는 이제 올라갈거다. 이제 우승할 것”이라며 활짝 웃었다.

스포츠서울

박병호와 1대1 트레이드가 되면서 삼성 라이온즈에서 KT 위즈로 팀을 옮긴 오재일이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4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 앞서 유니폼을 입고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잠실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삼성 팬들을 향한 고마움과 KT 팬들에 대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오재일은 “지난 3년 동안 야구장 안팎에서 너무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았다. 3년 전 처음 대구에 갔을 때 너무 큰 환영을 해주셔서 내가 떠날 때 아쉬워 하는 팬들도 많더라. 항상 잊지 않고 감사한 마음을 갖고 야구하겠다”며 “KT에 새로 합류했는데 KT가 이제 우승하는 데 있어서 제가 조금이나마 더 도움이 되려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