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8주' 만에 돌아온 KIA 이의리, 선두권 수성에 열쇠 될까 [프로야구 29일 경기 일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프로야구(KBO) 선두 KIA 타이거즈의 좌완 이의리가 부상 복귀 후 NC 다이노스를 상대로 첫 등판에 나선다.

이의리는 2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4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50구를 던진 이의리는 최고 구속 151km를 기록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앞서 이의리는 지난달 10일 LG 트윈스전에서 투구 중 팔꿈치에 이상을 느껴 자진 강판했다. 검진 결과 왼쪽 팔꿈치 굴곡근 염좌로 큰 부상은 아니었지만, 실전 복귀가 생각보다 늦어졌다.

KIA는 이의리가 빠져 있던 중에 외국인 투수 윌 크로우도 부상으로 이탈하자 임기영을 선발로 기용하고자 준비했다. 그러나 대체선발로 들어갔던 황동하가 최근 호투를 이어가고 이의리가 동시 복귀하면서 임기영은 곽도규가 빠진 자리에 엔트리 등록됐다. 이범호 감독은 29일 경기에서 이의리의 뒤를 받쳐 줄 2~3이닝을 임기영에 맡길 수도 있다. 경기 상황에 따라서는 다음날 등판 예정인 황동하 뒤에 등판하게 될 수도 있어 마운드 운용에 숨통이 트인 상황이다.

5연패 수렁에 빠진 NC는 에릭 하트를 앞세워 연패 탈출에 나선다. 최근 들어 NC를 비롯해 3위 두산 베어스와 4위 삼성 라이온즈, 6위 SSG 랜더스가 모두 연패에 빠져있는 상황으로, 연패 사슬을 끊는 팀이 선두권 순위 싸움에 유리한 고지에 오를 수 있다. NC가 시즌 초반 2위 자리를 재탈환하기 위해서라도 올 시즌 1승 6패로 열세에 놓여있는 KIA와의 경기에서 반전을 만들어야 한다.

전날 SSG를 잡아내고 연승 숫자를 '5'로 늘린 LG 트윈스는 토종 선발 임찬규를 마운드에 올린다. 지난해 토종 최다승(14승)을 쌓은 임찬규는 이번 시즌 11경기에서 52이닝과 3분의 2이닝 동안 2승 3패 1홀드 평균자책점 4.78을 기록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만 5월 들어 매 경기 5이닝 이상을 소화해주며 팀의 반등에 보탬이 된 만큼 이닝 소화가 절실한 시점이다. 전날 에이스 김광현마저 무너지며 7연패 수렁에 빠진 SSG는 송영진을 선발로 올린다. 23일 두산전에서 1이닝 6실점으로 무너진 송영진은 LG를 상대로 설욕에 나선다.

롯데 자이언츠의 에이스 박세웅을 무너트린 한화 이글스는 황준서를 내보내 연승 행진을 이어가고자 한다. 반면 10위로 다시 추락한 롯데는 윌커스를 내보내 최하위 탈출을 노린다.

kt 위즈와 두산은 각각 원상현과 최준호를 올린다. SSG의 연패로 1경기 차로 추격한 7위 kt는 이번 시리즈를 잡고 중위권 상승을 꿈꾼다. 한편 삼성은 좌완 이승현을, 키움 히어로즈는 헤이수스를 선발로 예고했다.

△5월 29일 프로야구 경기 일정



- 롯데 vs 한화 (대전·18시 30분)

- kt vs 두산 (잠실·18시 30분)

- KIA vs NC (창원·18시 30분)

- 키움 vs 삼성 (대구·18시 30분)

- LG vs SSG (문학·18시 30분)

[이투데이/한종욱 기자 (onebell@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