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린가드 보러 많이 오셨네요” 주중인데 ‘주말처럼’ 북적북적, ‘린가드 등장’에 김천이 떠들썩했다 [MK김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중인데도 주말 경기만큼 찾아주셨다. 김천상무를 응원하면서 제시 린가드도 보러 오신 팬이 많지 않았나 싶다.” 김천 관계자가 웃으며 전한 말이다.

김천은 5월 28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4시즌 K리그1 15라운드 FC 서울과의 대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평일 오후 7시 30분 열린 경기. 김천종합운동장의 분위기는 주말과 다를 게 없었다. 정정용 감독도 경기 후 “주중인데도 많은 팬이 오셨다”며 “응원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제시 린가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김천상무가 FC 서울과의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천은 올 시즌 K리그1 6차례 홈경기에서 평균 3,406명(총 20,441명)의 관중을 불러 모으고 있다. 이날 김천종합운동장엔 3,372명의 관중이 들어찼다.

주중 경기임에도 많은 팬이 찾은 이유가 있었다. 린가드가 K리그 무대를 밟은 이후 처음 김천에서 뛰는 날이었다.

린가드는 1983년 출범한 K리그에서 이름값이 가장 높은 선수로 평가받는다.

린가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이다. 린가드는 맨유에서만 232경기에 출전해 35골 21도움을 기록하며 FA컵(2015-16) 우승, EFL컵(2016-17) 우승,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우승(2016-17) 등을 경험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선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팀의 준결승 진출에 이바지했다. 잉글랜드가 월드컵에서 4강 이상의 성적을 낸 건 28년 만이었다.

매일경제

FC 서울 제시 린가드. 사진=이근승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린가드는 2024시즌을 앞두고 서울 유니폼을 입었다.

린가드가 잉글랜드를 벗어난 건 이번이 처음. 린가드는 진정성 있게 자신의 영입을 원한 서울의 노력에 마음을 열고 새 도전을 택했다.

린가드는 김천전을 앞두고 맹활약을 기대하게 하기도 했다.

린가드는 25일 포항 스틸러스 원정에서 K리그1 데뷔 후 처음 풀타임을 소화했다. 당시 린가드는 공·수 양면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한 바 있다.

린가드는 김천 원정에서 70분을 소화한 뒤 윌리안과 교체됐다. 김천 팬들은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린가드를 향해 박수를 보냈다.

김천=이근승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