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윤형빈♥' 정경미 "여기서 끝내는 게 낫지 않아요?"('탐정들의 영업비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탐정들의 영업비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속 코너 '탐정 24시'에서 희소병에 걸린 어린 아내를 두고 가출한 남편의 충격적이고 씁쓸한 집 나간 이유가 공개됐다. 또 '사건수첩'에는 윤형빈 아내인 개그우먼 정경미가 게스트로 함께해, 불륜이 의심되던 남편과 상간녀의 충격적인 반전을 지켜봤다.

27일 방송된 '탐정들의 영업비밀'에서는 희소병을 앓는 아내와 아이를 두고 1년 6개월간 가출했던 남편을 마침내 '도깨비 탐정단'이 찾아냈다. 도깨비 탐정단은 오토바이 부대를 동원해 남편이 일하는 당구장을 찾아냈고, 직설적으로 아내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날카롭게 반응하던 남편은 "아이 생각하면 가고 싶다. 그런데 의뢰인과는 살 부대끼고 살기 힘들 것 같다"고 솔직하게 전했다. 그러나 그는 "한 달에 월급 200만 원 받는다. 아이를 생각해서 매달 50~70만 원은 양육비로 주겠다"고 결심했다. 이후 탐정들을 통해 연결된 남편과 의뢰인의 3자 통화는 "나 찾지 말아라, 제발…"이라는 남편의 말로 끝이 났다.

텐아시아

사진제공=탐정들의 영업비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탐정들이 심상찮은 남편의 태도에 대해 궁금해하자, 남편은 절친했던 중학교 동창과 가족여행을 다녀온 뒤 아이에게 들은 충격적인 이야기를 공유했다. 남편은 "아이가 '엄마하고 삼촌하고 아빠 잘 때 둘이 옷 다 벗고... 뭘 했다' 하더라"고 아내의 불륜을 암시했다. 탐정들이 아내 쪽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 이에 아내는 "잠자리가 있긴 있었다. 그런 걸로 왜 나갔는지 이해가 안 간다"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의뢰인에게 상황 보고를 마치고 사건을 마무리 지은 '도깨비 탐정단' 김태익 탐정은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사건이었다는 생각이 든다"며 씁쓸해했다.

탐정들의 실화를 재구성한 '사건 수첩'에는 정경미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날 '사건 수첩'은 재테크에 성공해 건물주까지 된 잉꼬부부의 충격적인 이혼 과정을 그린 에피소드 '사랑 후에 남겨진 것들'이었다. 의뢰인의 남편은 임신한 아내를 위해 초여름에도 붕어빵을 구해 오던 애처가였다. 그러나 집안에서 내연녀로 의심되는 수상한 증거들이 발견됐다. 아내는 탐정에게 남편의 불륜 조사를 의뢰했다. 탐정들은 남편의 행적을 쫓다 아들을 학원에 태워다 준 뒤 1층의 카페에서 남편이 한 여성과 만나는 모습을 포착했다. 이 의문의 여성은 남편에게 테이블 밑 은밀한 스킨십을 시도했다.

계속해서 남편을 파헤치자 상대 여성은 아들의 학원과 같은 건물에서 일하는 필라테스 강사였다. 심지어 아들이 엄마를 위해 아빠의 불륜을 묵인하고 있던 사실까지 드러나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이에 '갈매기 탐정단'의 이상민 탐정은 "자녀들이 부모님의 불륜 증거 수집을 의뢰하는 경우도 많다"고 실제 경험을 전했다.

의뢰인은 남편과 수업 중인 필라테스 강사를 찾아가 '상간녀 소송장'을 건넸다. 그러자 남편은 "어디 알지도 못 하면서 감히 소송장을 들이미냐"고 상간녀를 싸고돌며 분개했다. 이에 데프콘은 결국 "미친 거야 그냥..."이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정경미도 주먹을 꽉 쥐며 공감했다. 결국 상간녀는 소송에 패소했고, 아들도 원하던 대학에 수시로 합격해 '해피 엔딩'을 예고했다. 하지만 집을 나가 상간녀와 함께 살던 남편이 심장마비로 죽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의뢰인은 다시 탐정을 찾았다.

임신 중인 상간녀는 장례식장에 찾아와 "동생은 싫으세요? 우리 아가, 아빠도 없어서 형이라도 있으면 좋을 것 같았는데..."라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당장 나가라"는 의뢰인의 말에 상간녀는 '전 재산을 임신 중인 아이에게 유증한다'는 내용의 유언장을 내밀었다. 이윽고 오랜만에 탐정과 함께 남편의 건물에 찾아간 의뢰인은 벌써 상간녀가 건물주 행세를 하며 1층의 카페 주인에게 나가라고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거기다 탐정들이 의뢰한 남편 유언장의 필적검사도 '진짜'로 결론나 돌파구가 없어 보였다. 이때 카페 주인이 "몇 달 전에 사장님이 매일 같이 붕어빵을 사 오셨다"며 "사장님이 좀 이상하긴 했다. 한 시간씩 멍하니 있다 가셨었다"고 수상한 증언에 나섰다. 이에 유인나는 "붕어빵을 '불여시(?)' 상간녀가 먹인 거다. 그 안에 이상한 게 들었을 것"이라며 추리를 가동했다.

이에 탐정들은 가장 마지막에 작성된 남편의 수첩을 찾아내 유언장의 필적과 대조했다. 그러자 남편의 필적은 같은 사람의 필체라고 보기 어려워 보일 정도로 달라져 있었다. 거기다 아들이 아버지의 차에서 의문의 약통까지 찾아내 궁금증은 더 커졌다. 알고 보니 남편은 죽기 전 50대의 나이임에도 치매를 앓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고, 탐정은 '무효 확인 소송'을 권했다. 그러나 상간녀는 아내와 만나 "다음 주까지 집 좀 비워주시면 안 될까요?"라며 당당하게 요구해 분노를 유발했다. 아내는 "네가 방을 빼야 한다"며 응수했고, 소송을 예고했다.

6개월 뒤, 법정 공방 중 실행한 유전자 검사에서는 상간녀 뱃속 아이의 부친이 밝혀졌다. 아이의 아빠는 죽은 남편이 아니라 필라테스 학원의 직원이어서 충격을 자아냈다. 이후 사건은 급진전돼, 남편의 유언은 무효가 됐다. 그리고 의뢰인은 상간녀 소송을 한 번 더 걸어 통쾌한 마무리를 지었다. 또, 탐정들은 치매가 악화된 남편이 붕어빵을 사와 과거의 임신한 아내를 찾으며 돌아다니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발견해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데프콘은 "아내들이 보통 임신 중에 남편이 잘해주거나 서운했던 걸 평생 기억한다고 하던데, 우리 경미 씨도 평생 잊지 못할 썰 하나 어떠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정경미는 "여기서 끝내는 게 낫지 않냐"며 회피해 웃음을 선사했다.

'탐정들의 영업비밀'은 매주 월요일 밤 9시 30분 채널 A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