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종합]'핸섬가이즈'지만 잘생긴 사람은 어디…이성민·이희준, 코믹으로 뭉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서윤 기자]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핸섬가이즈'가 제목이지만, 잘생긴 사람은 안 나와요. 예측할 수 없는 호러 코믹물이 관객의 웃음 포인트를 저격한다.

27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핸섬가이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남동협 감독, 이성민, 이희준, 공승연, 박지환이 참석했다.

'핸섬가이즈'는 한 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재필과 상구가 전원생활을 꿈꾸며 새집으로 이사 온 날, 지하실에 봉인됐던 악령이 깨어나며 벌어지는 고자극 오싹 코미디다.

이성민은 재칭 터프한 미남 재필를 연기했다. 이희준은 섹시가이 상구로 등장한다. 공승연은 보호본능을 불러일으키는 외모와 달리 화끈한 강심장을 지닌 대학생 미나로 변신했다. 박지환은 불의를 보면 무조건 직진하는 열혈 경찰 최 소장으로 등장한다.

이날 배우들은 스틸컷을 보기만 해도 피식피식 웃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배우들은 입을 모아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가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성민은 "시나리오가 재밌었다"며 "'핸섬가이즈'라는 제목 보고 '뭐지'했다. 여러 캐릭터를 연기해왔지만, 맡은 재필이란 역할이 신선했고 새로운 도전일 것 같았다. 요즘 트렌드에 맞게 여러 장르가 섞여있는 느낌이 신선했다. 스스로 변화를 가져보고자 출연했다"고 전했다.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희준은 "악역을 많이 해와서 코미디 연기에 목말라 있었다. 다음 이야기를 예상할 수 없는 대본이라 좋았다"고 말했다. 공승연은 "대본이 재밌어서 이런 글을 쓴 감독님이 궁금해졌다. 코미디에 일가견이 있는 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으며 박지환은 "처음 보는 시나리오였다. 감각 자체도 달랐다. 예상을 계속 벗어나는 사건이 벌어지는 게 즐거웠다. 미친 글이었다. 세상에 활짝 피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핸섬가이즈'에는 모두가 생각하는 꽃미남이 출연하지 않는다. 이성민은 "제목이 '핸섬가이즈'다. '핸섬가이즈'라면 저보다는 잘생긴 정우성, 강동원이 해야 핸섬인데 이걸 어떻게 극복할까 고민했다"며 "이 핸섬은 잘생긴 핸섬이 아니라 멋짐으로 풀었다. 캐릭터들이 험상궂게 나온다. 험상궂은 얼굴을 만드는 게 숙제였다. 불쾌감이나 공포감을 주는 얼굴을 보여줘야 했다. 핸섬을 미남이라고 하지 말고 멋짐으로 해석해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희준은 "재필과 상구가 보기에 무섭게 생겼는데, 서로 잘생겼다고 인정해주는 관계"라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민과 이희준은 무거운 분위기의 '남산의 부장들'에 이어 코미디로 호흡을 맞췄다. 이성민은 "코미디 영화는 정확히는 아니지만, 이 장면에서 웃어야 한다는 확신이 있어야 했다. 그런 지점에 있어서 관객에게 통할까에 대한 부분이 힘들었다. 더더욱 영화 개봉에 앞서서 관객을 만나는 게 부담스럽고 긴장이 된다"고 털어놨다. 이희준은 "감독님이 저희를 자유롭고 놀 수 있게 열어주셨다"라고 전했다.

남 감독은 "서로 다른 장르가 결합했다는 게 요즘 영화 트렌드인 것 같다"며 "꽃미남 배우의 이희준도 있고 미녀 배우 공승연의 호러 퀸 모습도 나오고 이성민의 휴먼드라마, 스릴러를 볼 수 있다. 주로 범죄자 역할을 맡았던 박지환 씨가 경찰로 활약하는 박지환 표 수사극을 볼 수 있는 제법 신선한 영화다"라고 전했다.

'핸섬가이즈'는 6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