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서경덕 교수 “中 유튜버·틱톡커 ‘혐한’ 논란 심각..열등감 표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중국 인플루언서 장위안. 사진 ㅣ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국에서도 친숙한 중국 인플루언서 장위안이 최근 자신의 틱톡 라이브 방송을 통해 혐한 발언을 해 논란이다.

중국 관련 소식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이 지난 24일 올린 영상을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장위안은 “한국에 곧 방문할 것”이라며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 묻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명나라, 송나라 때의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을 가서 한 번 돌아보겠다. 마치 시찰 나온 느낌으로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 남자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중국의 유명 유튜버와 틱톡커가 한국 문화를 자국 문화라고 억지 주장하는 사례들이 점차 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177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리쯔치는 김치 담그는 영상을 올리고 ‘#ChineseFood’(중국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국내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

또한 유명 유튜버 시인(Shiyin)은 “한복은 한푸로부터 영향을 받았다. 혐오 발언이 역사를 바꿀 수는 없다”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한국의 문화가 전 세계인들에게 주목을 받다 보니 중국인들의 열등감이 심해졌다”며 “이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은 양국 관계만 악화시킬 뿐이니 자중해야만 한다”고 일갈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