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침착맨, 민희진 해임 반대 탄원서 낸 까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침착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유튜버 '침착맨'(웹툰작가이말년·본명 이병건)이 그룹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쓴 이유를 밝혔다.

침착맨은 26일 유튜브 채널에서 '열 받아서 못 살겠다'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말할까 말까 하다가 짧게 하겠다. 민희진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는 내가 낸 게 맞다"며 "졸렬하게 탄원서는 쓰고 싶은데, 걸리기 싫어서 '이병견으로 썼냐'고 억측 하더라. 무슨 개소리냐. 내가 탄원서 낸 것 맞다. 탄원서 낼 때 뒤에다 주민등록증 사본을 붙인다. 억측 하지 말라. 근데 왜 이병견으로 올라갔는지는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본명이 이병건인데, 입력 오류로 인해 이병견으로 탄원서를 작성한 것으로 보였다. "왜 민희진 대표님을 위해 탄원서를 써줬냐" "무슨 관계냐" "대체 왜 가만히 있느냐" 등의 항의를 받았다며 "사실 지인으로부터 재판 얘기를 들었다. 우리는 탄원서를 쓸 건데 '생각 있으면 써 라고 해 '탄원서가 뭐냐'고 물었다. '개인적으로 해임됐으면 좋겠어, 안됐으면 좋겠어?'라고 하길래 '안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하이브와 어도어 관계는 모른다. 관계자가 아닌데 어떻게 아느냐"면서 "민 대표를 몇 번 봤는데 뉴진스와 시너지 효과가 좋고 돈독해 보였다. 자부심으로 일하는 걸 느껴서 탄원서를 썼다. 그 이상 이하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자기 일에 열정적이고 멤버들, 부모님까지도 사이가 좋은 걸 보면서 '안정감있게 활동하는구나' 싶었다. 민 대표가 잘나서 만이 아니고, 시너지가 좋아서 '한번 더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탄원서를 낸 것 뿐이다. 그동안은 시끄러워지는 것이 싫어서 해명을 안 한 것"이라고 했다.

뉴진스는 지난해 침착맨 채널에 출연해 'OMG'를 홍보했다. 침착맨은 OMG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기도 했다. '민 대표 편이야?'라는 질문엔 "탄원서를 안 쓰면 다른 쪽이냐? 왜 칼로 자른 듯 편을 든다고 생각하느냐. 해임 관련 한번 더 기회를 줬으면 해서 쓴 것"이라고 답했다.

"탄원서 쓰면 죽을 때까지 한 배를 타는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더라. 난 이해가 안되지만 커뮤니티에서 진짜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며 "와서 계속 긁는 사람들이 있다. 반응 안 하는 게 제일 좋지만, 나도 인간이지 않느냐. 만약 탄원서를 쓴 게 서운하다면 가라. 이걸로 서운하면 언젠가 헤어질 일이다. 서로 핀트가 안 맞는 거라고 본다. 나한테 해명 요구 좀 하지 마라"고 했다.

침착맨 외에도 뉴진스 팬덤 '버니즈' 1만명과 돌고래유괴단 신우석 대표 등이 민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제출했다. 반면 하이브는 민 대표 지탄 탄원서를 냈다. 하이브 방시혁 의장을 비롯해 그룹 '방탄소년단'(BTS) 프로듀서 피독, '세븐틴' 제작자인 한성수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사내이사, '르세라핌'을 만든 소성진 쏘스뮤직 대표 등이다.

하이브는 지난달 22일 민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에 관한 감사에 착수했다. 사흘 만인 25일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어도어는 하이브를 상대로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하이브는 민 대표 등의 해임을 위해 31일 어도어 임시주주총회를 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