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강형욱, 아내 수잔 엘더 종교 언급…"통일교 2세 맞다, 20년 전 탈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수잔엘더(왼)와 강형욱 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갑질 논란에 휘말린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아내 수잔 엘더의 종교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강형욱은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를 통해 “아내는 통일교 2세였다”라며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부모님 때문에 그 종교인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강형욱은 아내가 20살 때 통일교에서 탈퇴했다고 밝히면서 “(탈퇴) 20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고통받고 있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강형욱이 인터뷰 전 “당당하게 말하자”라고 아내를 설득했고, 결국 수잔 역시 “솔직하게 말하라”라고 고개를 끄덕였다고 설명했다.

강형욱은 “아내는 통일교를 빠져나온 뒤, 장인을 거의 보지 않는다”라며 “(장인은) 우리 결혼식에도 안 왔다. (아내는) ‘나 같은 통일교 2세들을 돕고 싶다’라는 꿈을 갖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강형욱과 수잔은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자신들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이 영상에서 수잔은 직원들의 메시지를 확인한 것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하지만 CCTV는 직원 감시용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외에도 ‘동물 학대’, ‘배변 봉투에 넣은 명절선물’, ‘임금체불’ 등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강형욱은 “훈련사로서는 어떨지 모르지만, 저는 그렇게 좋은 대표가 아니었던 것 같다”라며 “대표로서 부족해 생긴 이 문제에 대해선 최선을 다해 해명하고, 저한테 섭섭한 부분이 있던 분들이 계셨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라고 고개 숙였다.

이어 “현재 정말 많은 억측과 비방들이 있는 걸 알고 있고, 많은 허위가 있는 것을 알고 있다”라며 “멋진 직원과 훌륭한 훈련사들이 계셨던, 제가 일했던 곳을 억측하고 비방하는 분들에게 부탁드리고 싶다. 그만 멈춰달라고.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