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KIA·두산, 1위 걸린 '단군 매치' 외인 에이스 손에 달렸다 [프로야구 26일 경기일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프로야구(KBO)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가 주말 마지막 경기에서 각각 '에이스' 제임스 네일과 라울 알칸타라를 올리며 혈전을 예고했다.

전날 양현종의 7이닝 1실점 호투로 4연패를 끊어내고 선두를 수성한 KIA는 네일의 피칭에 위닝시리즈를 노린다. 리그 평균자책점 1위에 있는 네일은 좌우 타자를 가리지 않고 까다로운 변화구를 구사한다. 좌타자에는 투심, 우타자를 상대로는 슬라이더와 스위퍼로 맞상대하며 반대 투구로 허를 찌른다. 결국, 네일의 호투 이후에 불펜진에서 승리를 지킬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KIA는 최근 흔들리는 불펜진으로 벤치의 고민은 깊은 상황이다. 필승조인 전상현과 장현식, 최지민이 모두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 잦은 등판으로 구속 저하가 온 전상현은 24경기 2승 3패 7홀드 평균자책점 6.33을 기록하고 있다. 전천후로 활약 중인 장현식도 피홈런 5개에 달하고 WHIP(이닝 당 출루 허용률) 1.54로 불안함을 노출하고 있다.

셋업맨 최지민은 27경기에서 2승 2패 6홀드 2세이브 평균자책점 1.57로 준수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WHIP가 1.61에 달한다. 23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볼넷도 21개로 매 이닝 주자를 출루시키고 있다. 다만 KIA는 1군에 새로 합류한 김도현이 마당쇠 역할을 맡아 9경기서 28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평균자책점 2점대로 준수한 활약을 해 불펜의 부담이 줄어들었다. 이번 주 내내 침체한 타선도 선봉장 박찬호의 타격감이 좋은 만큼, 상위 타선에서 빅이닝 찬스를 기대한다.

두산은 한 달 만에 마운드로 돌아오는 알칸타라의 어깨에 승리를 기댄다. 앞서 알칸타라는 지난달 21일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서 7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팔꿈치 통증을 느껴 다음 날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염좌 진단을 받은 알칸타라는 미국에 있는 자신의 주치의에게 자신의 팔꿈치를 직접 검진받기 위해 출국했다. 이에 미국 텍사스주에서 알칸타라를 검진한 주치의도, 국내 의료진과 같은 소견을 냈다. 9일 귀국한 알칸타라는 마운드 복귀 준비를 시작했고, 22일 잠실구장에서 불펜 피칭 42개를 하며 최종 점검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알칸타라의 불펜 피칭에 이승엽 감독도 손뼉을 칠 정도로 좋은 구위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두산은 시리즈 내내 좋은 모습을 보인 양의지, 김재환, 양석환 등 중심타선의 힘을 앞세워 선두 KIA와의 경기 차를 없애고자 한다.

연패로 5위까지 떨어진 NC 다이노스는 카스타노를 내세워 분위기 반전을, 3연승 후 4위로 올라선 LG 트윈스는 캘리를 올려 수성에 나선다. 최근 들어 부진을 면치 못하는 캘리가 타격감이 떨어진 NC 타선을 상대로 호투를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10위 추락 후 2연승으로 국면을 전환한 한화 이글스는 외인 페냐를 앞세워 SSG 랜더스를 상대로 스윕을 노린다. SSG는 우완 잠수함 투수 박종훈을 내보낸다.

전날 홈런 2방에 뼈아픈 패배를 당한 삼성 라이온즈는 토종 에이스 원태인을, 롯데는 찰리 반즈를 마운드에 올린다. kt 위즈와 키움은 각각 육청명과 조영건을 선발로 예고했다.

△5월 26일 프로야구 경기 일정



- 키움 vs KT (수원·14시)

- 삼성 vs 롯데 (사직·14시)

- 한화 vs SSG (문학·14시)

- NC vs LG (잠실·14시)

- 두산 vs KIA (광주·14시)

[이투데이/한종욱 기자 (onebell@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