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너 그렇게 안 봤는데”… 정려원, 한해에게 배신감 느낀 이유는 (‘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놀라운 토요일’ . 사진l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려원이 한해에게 배신감을 느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tvN 드라마 ‘졸업’ 주연배우인 정려원과 위하준이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백소뼈를 걸고 이정현의 노래 ‘반’이 문제로 나왔다. 한해는 “제가 초등학교 5학년 때 노래방 가면 이 파트를 많이 불렀었다. 노래 나왔을 때 그냥 따라 불렀다”며 화색 했다.

이후 정려원은 ‘괜히’와 ‘괜한’ 중에 한해의 의견에 따라 ‘괜한’을 선택해 받쓰판에 적었지만 결과는 오답이었다. 모두 좌절하던 중 피오는 “나는 한해 형이 제일 재밌어! 미친 사람 같아!”라며 폭소했다.

태연은 “안 되는 사람은 안 되나봐”, 신동엽은 “한해가 뒤돌아서 카메라 없는 곳에 진짜 욕이란 욕은 다 하더라”고 고자질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해는 “려원 씨가 잘못 적은 것 아니냐”며 의심했고 려원은 “한해 너 그렇게 안 봤다”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한다.

[서예지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