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황의조, 튀르키예 리그 데뷔골 기록했지만... 내년 재계약은 매우 불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종전서 리그 데뷔골
튀르키예 리그 1골 1도움으로 시즌 마쳐
내년 6월까지 계약기간... 재계약은 불투명


파이낸셜뉴스

황의조, 튀르키예 알란야스포르 임대 이적. (사진=알란야스포르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캡처)/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튀르키예 프로축구 알라니아스포르에서 임대로 뛰는 황의조(31)가 리그 최종전에서 데뷔골을 넣었다.

알라니아스포르는 25일(한국시간) 튀르키예 알라니아의 바체셰히르 오쿨라르 경기장에서 열린 튀르키예 쉬페르리그 마지막 38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분 만에 터진 황의조의 골을 끝까지 지켜 안탈리아스포르와 1-1로 비겼다.

황의조는 오른쪽에서 카를로스 에두아르도가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며 오른발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황의조의 계약기간은 내년 6월까지로 알려져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월 노팅엄 포리스트(잉글랜드)에서 알라니아스포르로 임대된 황의조가 3개월 만에 넣은 튀르키예 리그 데뷔골이다. 뒤늦게 골 맛을 본 황의조는 튀르키예 리그 1골 1도움으로 시즌을 마쳤다.

전반기 역시 임대로 뛴 잉글랜드 2부 노리치 시티에서 올린 공격포인트(3골 1도움)를 더하면, 올 시즌 공식전 4골 2도움을 기록했다.

다만, 임대 구단에서도 햄스트링 부상 악재 속에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지는 못한 터라 황의조가 노팅엄에서 주전으로 뛸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황의조와 노팅엄의 계약 기간은 2025년 6월까지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황의조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