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임수향, 정체 눈치챈 지현우 손잡고 눈물 펑펑(미녀와 순정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BS2 주말극 ‘미녀와 순정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 기자] 임수향의 정체를 알게된 지현우와 그의 손을 꼭 잡고 눈물을 글썽이는 임수향의 투샷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25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되는 KBS2 주말극 ‘미녀와 순정남’ 19회에서는 김지영(임수향 분)이 고필승(지현우 분)의 손을 꼭 맞잡고 복받친 감정을 터트린다.

앞서 필승의 집에 세 들어 살게 된 지영은 그에게 호감을 느꼈지만, 마음을 애써 숨겼고 필승 또한 지영에게서 박도라(임수향 분)가 겹쳐 보이기 시작했다.

서로에게 알 수 없는 끌림을 느끼게 된 후 필승은 지영의 발목에서 도라와 함께 새겼던 커플 문신을 발견했다. 이어 유전자 검사로 지영이 도라임을 확신하게 된 필승은 기쁨의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스피드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최고조로 달한 가운데, 본방송을 앞두고 나란히 마주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 지영과 필승의 스틸이 공개됐다.

특히 차분하게 지영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있는 필승과 그의 손을 꼭 잡은 채 울먹이는 지영의 행동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필승을 바라보는 지영의 절절한 눈빛이 유독 시선을 이끄는데. 과거 기억은 모두 잃었지만, 필승에게 마음이 흔들리던 지영이 눈물을 머금고 그에게 건넨 말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필승은 평소와는 다른 지영의 모습에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인다. 지영의 과거를 알고 있지만, 이를 마음 편히 드러낼 수 없어 괴로워하던 필승인데 그런 그가 지영의 의외의 한마디에 깜짝 놀란다고 해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지 본방송에 호기심이 쏠린다.

한편 ‘미녀와 순정남’ 19회는 25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