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홍예지 ‘이마 키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세자가 사라졌다’. 사진 ㅣMBN


수호와 홍예지가 심쿵 폭발 ‘이마 키스’로 ‘첫 키스’를 선보였다.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 연출 김진만, 김상훈/ 제작 스튜디오 지담, 초록뱀미디어, ㈜슈퍼북)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지난 방송에서 이건은 궐로 돌아와 민수련(명세빈)과 최상록(김주헌)이 강행한 도성대군(김민규)과 최명윤(홍예지)의 혼례식을 막으며 최명윤과 재회했다. 이후 이건은 최상록의 악행으로 인해 최명윤이 위험해질까 봐 최명윤을 세자궁에 숨겼지만, 최명윤은 이건에게 피해가 갈까 이건의 도움을 계속 밀어냈다. 설상가상 이건이 어머니 중전(유세례)을 대신해 살인죄를 뒤집어쓰는 장면을 최명윤이 목격하면서 두 사람은 다시 한번 격랑의 고난으로 눈물을 쏟게 됐다.

이와 관련 수호와 홍예지가 위기의 순간 잠시 잠깐 찾아온 ‘눈물 멈춤 첫 키스’ 현장을 공개, 아련한 설렘을 선사한다. 극 중 이건과 최명윤이 세자궁에서 눈물을 애써 감춘 채 행복한 한때를 보내는 장면. 최명윤은 이건에게 자신이 그린 살구나무 그림을 선물해주며 수줍은 표정을 드리우고, 이건은 애틋한 눈빛으로 최명윤을 바라보며 애잔한 미소를 띠어 간질간질한 달달함을 선사한다.

이후 최명윤은 돌발 행동으로 이건에게 마음을 전하고, 이건은 이에 놀란 것도 잠시, 최명윤의 이마 위로 살포시 입술을 더해 확고한 자신의 마음을 내비친다. 잔인한 운명으로 인해 연신 눈물을 쏟아냈던 두 사람이 첫 키스를 통해 드디어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될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수호와 홍예지는 ‘가슴 떨린 첫 이마 키스’ 장면에서 아우라 가득한 살구꽃 비주얼로 촬영장을 더욱 화사하게 물들였다.

두 사람은 이건과 최명윤에 완벽하게 몰입하여 ‘건윤 커플’이 위기 속에서 피워내는 설렘과 애틋함, 아련함의 러브스토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의 완벽한 연기 합이 마음 찌릿한 감정들을 선사할 명장면을 펼쳐내면서 보는 이들도 두근두근하게 만들었다.

제작사 스튜디오 지담은 “수호와 홍예지는 촬영장에 도착하자마자 캐릭터로 변신하는 놀라운 배우들”이라며 “역경 속에서 시작되는 두 사람의 사랑이 안방극장에 강력한 설렘을 드리울 것”이라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