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포체티노, 맨유랑 잘 어울려!" 구단주도 푹 빠졌다... 차기 감독으로 급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윤서 기자 =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차기 감독으로 거론되고 있다.

맨유는 다음 시즌을 이끌 감독을 알아보고 있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의 거취와 관련하여 아직 공식적으로 발표된 것은 없지만, 시즌 초반부터 경질설은 꾸준했다. 이유는 성적 부진이다. 맨유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에서 탈락했고, 리그에서도 계속해서 부진한 끝에 8위로 마무리했다. 유일하게 남은 FA컵 결승전에서 패배한다면 다음 시즌 유럽 대항전에 나가지 못한다.

맨유의 새로운 공동 구단주 짐 랫클리프 경은 이미 새로운 감독을 물색 중이다. 지난 FA컵 4강전 이후 토마스 투헬 감독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유럽 이적시장 전문가 잔루카 디 마르지오 기자에 따르면 25일 FA컵 결승전이 텐 하흐 감독의 마지막 경기라고 하기도 했다.

이 상황에 포체티노 감독이 맨유 감독으로 적합하다고 주장하는 이가 나타났다. 포체티노 감독도 현재 무적이다. 최근 첼시와 1년 만에 결별했다. 영국 '미러'는 24일(이하 한국시간) 첼시 출신 팻 네빈의 발언을 전했다. 그는 "포체티노 감독이 맨유로? 전혀 놀라운 일이 아니다. 그는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잘했던 최고 수준의 감독이다. 맨유와 정말 잘 어울린다. 다만 랫클리프 경 밑에서 맨유의 전망이 어떨지는 지켜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 또한 포체티노 감독의 프리미어리그 잔류가 유력하다고 전했다. 매체는 24일 "포체티노 감독은 첼시를 떠난 후에도 프리미어리그에 남고 싶어 한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리그라고 생각하며 맨유에서 일하는 데에 관심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매체는 "포체티노 감독은 랫클리프 경의 존경을 받고 있다. 올해 브레일스포드 디렉터의 생일 파티에 초대된 감독 중 한 명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포체티노 감독도 프리미어리그에 남고 싶어하며, 맨유의 구단주인 랫클리프 경을 중심으로 한 이네오스가 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맨유는 폭넓게 알아보고 있다. 투헬 감독도 뮌헨을 떠나는 것이 확정됐고, 맨유에서 수석 코치를 지냈던 키어런 맥케나 입스위치 타운 감독도 후보에 올라 있다. 로베르토 데 제르비 감독과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도 여전히 후보 명단에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맨유는 25일 오후 11시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3-24시즌 FA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