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나대신꿈’ 표예진·이준영 커플 화보…독보적 비주얼 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표예진-이준영. 사진ㅣ얼루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표예진과 이준영의 색다른 모습이 담긴 커플 화보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31일(금) 첫 공개될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크리에이터 백미경, 극본 유자, 연출 김민경, 제작 CJ ENM·스토리피닉스·키이스트, 제공 티빙(TVING))는 현실의 벽에 부딪혀 신데렐라가 되기로 마음먹은 여자가 사랑 따위 믿지 않는 백마 탄 재벌 왕자를 만나 벌어지는 욕망 쟁취 로맨틱 코미디 시리즈.

통통 튀는 에너지를 가진 청춘 배우 표예진(신재림 역)과 이준영(문차민 역)의 만남으로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를 향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욕망을 쟁취하려는 21세기 신(新)데렐라와 욕망을 차단하는 재벌 8세의 로맨스가 궁금해지는 가운데 표예진과 이준영의 비주얼 합을 엿볼 수 있는 커플 화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에는 동화 속 주인공을 연상케 하는 표예진과 이준영의 로맨틱한 모멘트가 담겨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서로의 어깨에 기댄 채 분위기에 취한 듯 몽환적인 눈빛을 보내는 두 사람의 묘한 표정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홀리고 있다.

또한 작품 안에서의 발랄한 텐션과 달리 시크한 무드를 한껏 드러내는 표예진과 이준영의 색다른 얼굴도 흥미를 돋운다. 표예진은 블랙과 그레이 톤의 의상으로 섹시한 매력을 뽐내는 한편, 이준영은 각양각색 슈트 패션으로 우월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것. 이에 설렘을 부르는 키 차이와 비슷한 그림체로 모두의 연애세포를 일깨울 두 배우의 시너지가 주목되고 있다.

실제로 화보 인터뷰 당시 표예진이 서로의 그림체에 대해 “카메라 감독님께서 투 샷이 되게 좋다는 이야기를 하셨다”며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준영 역시 극 중 신재림과 문차민 조합에 대해 ‘강강 커플’이라는 애칭을 붙여주며 “두 캐릭터 다 성격이 좀 있다. 보시면 아실 거다”라고 이유를 전해 ‘강강 커플’과의 만남이 기다려진다.

이처럼 표예진과 이준영의 검증된 로맨스 케미스트리는 ‘얼루어’ 6월호와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는 오는 31일 금요일 오후 12시 1, 2화가 첫 공개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