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스페인 매체 "바르샤 전설 사비, 한국 대표팀 감독직 제안 거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사비 에르난데스 FC바르셀로나 감독. /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사비 에르난데스 FC바르셀로나 감독이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 자리를 거절했다고 스페인 매체가 보도했다.

24일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에 따르면 사비 감독은 지난 1월 바르셀로나를 떠나기로 결정한 지 수주 후 한국 감독직 제안을 받았다.

매체는 "위르겐 클린스만 전 한국 감독이 경질된 후 후임 자리를 제안받았으나 사비 감독은 '관심은 고맙다'면서도 이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사비 감독은 지난 1월 28일 비야레알과 프리메라리가 22라운드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6월 30일부로 더는 바르셀로나 감독직을 맡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클린스만 전 감독은 지난 2월 16일 경질됐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클린스만 경질 직후 사비 감독에게 제안이 갔으나 사비 감독이 이를 거절했다는 뜻이다.

이후 사비 감독은 지난달 사퇴 결심을 번복하고 기존 계약대로 내년 6월까지 바르셀로나 사령탑 자리를 지키기로 마음을 바꿨다고 밝혔다. 다만 올 시즌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에 밀려 준우승에 그치는 등 부진한 성적을 내면서 경질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한축구협회는 다음달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두 경기에서 대표팀을 이끌 임시 사령탑으로 김도훈 감독을 선임했다. 지난 3월 A매치 기간 황선홍 전 감독에 이어 두 번재 임시 감독 체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