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손흥민이 공만 잡으면 눈을 질끈"…클롭 감독의 솔직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르겐 클롭/리버풀 감독 : 손흥민이 공만 잡으면 눈을 질끈 감아버리고 싶었어요.]

9년간 리버풀을 이끌었던 위르겐 클롭 감독이 남긴 말입니다.

5년 전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돌이켜보다가 당시에 겪었던 손흥민 트라우마를 털어놓았는데요.

손흥민이 공만 잡아도 불안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습니다.

손흥민은 클롭 감독이 이끌었던 도르트문트, 그리고 리버풀을 상대로 무려 12골이나 몰아쳤는데요, 이러니 참 두려울 만도 했겠는데요?

두 사람은 항상 적으로 만났지만, 경기가 끝나면 서로에게 잊지 않고 존중을 표시하곤 했습니다.

클롭 감독의 뒤늦은 고백에도 비슷한 감정이 담겨 있는 거 같네요.

한편, 토트넘과 함께 호주 투어에 나섰던 손흥민은 조금 전 귀국해서 휴식에 들어갔습니다.

홍지용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