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최진혁, 이정은·정은지와 케미 어떨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삼화네트웍스, SL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최진혁이 완벽주의자 ‘사기캐’로 분한다.

오는 6월 15일 첫 방송될 JTBC 새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어느 날 갑자기 노년 타임에 갇혀버린 취준생과 낮과 밤 올 타임 그녀에게 휘말린 능력캐 검사의 기상천외한 인턴십과 앙큼달콤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최진혁은 고스펙, 고학력, 고퀄 비주얼에 고지식한 성격을 가진 서한지청의 검사 계지웅 역을 맡았다. 계지웅은 감정보다 이성을 중시하며 확실한 증거 이외에 어떠한 것도 믿지 않는 논리주의자이자 한 번의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 완벽주의자다. 1년 365일 24시간 내내 일만 하는 극강의 워커홀릭으로 서한지청 내 독보적인 기소율을 자랑하고 있다.

‘사기 캐릭터’ 계지웅에게 부족한 점은 사회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같이 일하는 사람이 피곤에 찌들어도 아랑곳하지 않는 성격적 결함으로 인해 계지웅 아래의 실무관들은 3개월을 버티지 못하고 줄줄이 탈주를 선언할 정도다. 헬게이트라 불리는 계지웅 검사의 사무실에도 볕 들 날이 올지 호기심을 높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피도 눈물도 없는 워커홀릭 계지웅 검사의 일상이 담겨 있다. 해가 뜨나 달이 뜨나 늘 사무실에 붙박이처럼 앉아 서류를 파헤치는 것은 물론 직접 현장을 찾아가 증거를 찾는 등 사건 해결에 몰두하는 계지웅의 눈빛에서 진중함이 느껴진다.

이렇듯 매사 흐트러짐 없이 실무관들의 피를 말리던 계지웅이지만 시니어 인턴 계의 레전드라 불리는 임순(이정은 분)을 만나게 되면서 인생 최대의 난관을 마주할 예정이다. 숱한 실무관들도 모조리 나가떨어지게 만든 계지웅이 하나부터 열까지 정반대인 시니어 인턴과 어떤 케미스트리를 완성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계지웅 캐릭터로 이지적인 매력을 발산할 최진혁의 연기 변신도 기대를 모은다. 특히 이정은(임순 역), 정은지(이미진 역)와는 각기 다른 케미스트리를 형성하며 보는 재미를 한층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오는 6월 15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