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K리그1 FC서울 "골키퍼 백종범 연맹 징계 재심 청구 않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수가 부담스러워해…경기에만 전념 원해"

뉴시스

[서울=뉴시스]K리그1 서울 골키퍼 백종범.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에서 일어난 인천 팬들의 '물병 투척' 사건과 관련해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골키퍼 백종범에게 내린 700만 제재금 징계에 대한 재심 청구를 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 구단은 23일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가 내린 백종범 선수 징계에 대해 재심 청구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백종범이 '반스포츠적 행위'로 제재금 700만원 징계를 받은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 결정이란 판단에 재심 청구 여부를 고심해 온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백종범이 현재 상황을 부담스러워하고 경기에 더 전념하고자 한다는 의지를 확인했다. 재심 청구보다 선수를 적극 보호하고 더 좋은 경기력을 위해 지원하는 게 구단의 역할을 다하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1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벌어진 서울과 인천의 경기(서울 2-1 승) 종료 휘슬이 울리자 골키퍼 백종범은 인천 서포터스석을 향해 주먹을 불끈 쥐고 포효했다.

이에 발끈한 인천 팬들이 그라운드로 물병 수십 개를 던졌고, 이 과정에서 서울 미드필더 기성용이 물병에 맞기도 했다.

프로연맹은 16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인천 구단에 홈 5경기 응원석 폐쇄 및 제재금 2000만원의 중징계를 내렸다.

또 백종범에는 '관중에 대한 비신사적인 행위'를 이유로 제재금 700만원을 부과했다.

서울 구단은 백종범에게 내려진 징계가 과하다고 판단해 재심 청구를 준비했고, 서울 팬들은 제재금 모금에 나섰다.

하지만 연맹은 고심 끝에 재심 청구를 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서울 구단은 "서포터스 수호신을 비롯한 많은 팬분께서 성금 및 1인 시위 등 다양한 방식으로 백종범 선수를 아낌없이 격려해 주심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에 대한 보답으로 구단과 선수단은 정말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물을 전하는 일이라는 것을 잘 안다. 주신 사랑에 꼭 보답 드릴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아 주신 성금은 구단이 수호신과 잘 협의해 뜻있고 의미 있는 곳에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