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송다은, BTS 지민 열애설 후 악플에 분노 “급 나누지 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송다은, 지민. 사진l송다은 SNS 캡처, 스타투데이DB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과 열애설에 휩싸인 ‘하트시그널2’ 출신 배우 송다은이 악플러를 저격했다.

송다은은 지난 22일 자신의 SNS에 악플 캡처본을 올리며 “꾸준히 내가 왜 욕먹어야 하는지 논리적인 척 메일을 많이 보냈구나. 고생이 많다. 이러한 네 열정을 네 미래에 쓰는 건 어때? 너의 그 에너지를 나한테 쓴다는 게 너무 아깝지 않아?”라고 적었다.

이어 “한 가지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사람을 급으로 나누는 거 아니야. 인간은 그 자체로 존엄한 거고, 그런 상대방을 이해하며 사는 게 사회고 인간관계라 생각해”라며 “‘너와 내가 네가 그렇게 계속 강조하며 말하는 급이 같다고 생각해? 그래서 이런 메일을 계속 보내는 거야?’ 이런 말 너한테 하면 기분 나쁘지 않겠니?”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송다은은 “이런 메일은 내가 읽는 게 아니라 변호사님이 읽는단다. 며칠 뒤에 경찰 조사 받으라고 우편 받기 싫으면 사과해. 알겠지? 내가 너한테 주는 마지막 기회야”라고 경고했다.

송다은은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방탄소년단 지민을 떠올리게 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삭제해 열애설에 휩싸였다.

그가 게재한 영상에는 한 남성의 모습이 담겼는데, 방탄소년단 자체 콘텐츠 속 지민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또 송다은은 ‘다은(DA EUN)’, ‘지민(ji min)’이라고 적혀 있는 커플 무선 이어폰 케이스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송다은은 2018년 방송된 채널A 연애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2’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현재 배우로 활동 중이다. 지민은 지난해 12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 현재 군 복무를 하고 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