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5 (토)

김준호 "늦어도 내년 안에 김지민과 결혼"...계획 공개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코미디언 김준호가 공개 연애 중인 김지민과 내년 안에 결혼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미디언 김준호가 공개 연애 중인 김지민과 내년 안에 결혼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김준호 김대희 장동민 홍인규가 출연하는 '개그쟁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준호는 3년째 공개 연애 중인 김지민과 결혼 궁합을 봤다는 사실을 고백하며 "늦어도 내년 안에는 결혼을 해야하지 않나"라는 솔직한 결혼 계획을 밝혔다.

김준호와 김지민의 결혼 이야기에 이목이 쏠린 가운데, 과거 두 사람의 만남을 주선했다는 김대희는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을 박나래보다 먼저 알았다"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내 홍인규가 "(두 사람의 열애를) 제일 먼저 안 건 나"라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김대희는 부친상을 당했을 당시 김준호 김지민 커플과 '독박즈' 멤버들에게 감동받은 일화를 공개하며 울컥하기도 했다. 그는 "지민이 아버님이 몇 년 전에 돌아가셨는데 (지민이가) '제가 만약 준호 선배랑 결혼하게 되면 꼰대 대희 아저씨가 아버지 대신 제 손을 잡고 신부 입장을 해주면 좋을 것 같다'라고 하더라"며 김지민의 말에 오열했던 사연을 덧붙여 뭉클함을 자아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