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6 (수)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까도 까도 나오는 김호중, 학폭 의혹도 터졌다 “깡패라며 무차별 폭행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가수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사고가 ‘김호중법’ 추진에까지 이르게 됐다. 사진 | 김호중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구속 갈림길에 선 가운데, 그가 과거 학교폭력(학폭) 가해자였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유튜버 카라큘라는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서는 ‘피해자에게 사과 없는 개과천선 김호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는 학창 시절 김호중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호중의 경북예고 재학 시절 1년 후배였다는 A씨는 “김호중이 2학년이고 내가 1학년이었을 당시 친구와 하교하고 있는데 (김호중이) 멀리서 ‘야’ 하고 부르길래 돌아보고 인사했다”며 “(김호중이) 갑자기 오라고 해서 갔더니 ‘왜 인사를 안 하냐’ 그래서 ‘인사했습니다’라고 하자 ‘인사했습니다?’라고 말대꾸했다며 패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김호중이 ‘내가 깡패인데’ 어쩌고 하면서 30분 이상을 일방적으로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며 “평소에도 자기가 깡패라면서 엄청 홍보하고 으스대고 다녔다. 제 친구들 중에도 김호중에게 안 맞은 애가 없었다. 담배 심부름도 많이 당했다. 김호중이 경북예고에 있다가 김천예고로 갔는데 거기서도 학폭 문제가 있었던 걸로 안다”고 덧붙였다.

김호중의 경북예고 재학 당시 김호중과 절친한 사이였다고 밝힌 B씨는 “김호중이 ‘싸움을 잘하니’, ‘아는 조폭이 있니’ 하는 거짓말을 많이 했는데, 정작 싸울 일이 있으면 도망가는 스타일이었다”며 “깡패 생활을 하다가 강제 전학을 당했다는 말도 있던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당시 학폭과 학교생활 불성실 등으로 벌점과 징계를 몇 번 당해 (전학 당했다)”고 전했다.

카라큘라도 “경상도 지역 조직폭력배를 관리하는 수사기관 종사자들에게 확인한 결과 김호중의 조폭 활동 이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법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주치상 혐의를 받는 김호중과 소속사 대표 이광득, 소속사 본부장 전모씨 등 3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오는 24일 진행한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사고를 낸 뒤 경기도의 한 호텔에서 머무르며 17시간 뒤인 지난 10일 오후 4시 30분께 경찰에 출석했다.

사고 3시간 뒤 김호중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며 허위 진술하고, 소속사 본부장 전씨가 김호중이 몰았던 차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하는 등 조직적으로 범죄를 은닉하려 한 정황도 드러났다.

혐의를 줄곧 부인하던 김호중은 지난 19일 밤늦게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 지난 21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jayee21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