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송다은, BTS 지민 열애설 후 악플러 저격 “고생이 많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방탄소년단 지민과 송다은. 사진 | 스포츠서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과 열애설에 휩싸인 ‘하트시그널2’ 출신 배우 송다은이 악플러를 향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송다은은 22일 자신의 개인 채널에 악플러의 글 캡처본을 올리며 “꾸준히 내가 왜 욕먹어야 하는지 논리적인 척 메일을 많이 보냈구나. 고생이 많다”고 적었다.

이어 “이러한 네 열정을 네 미래에 쓰는 건 어때? 그 에너지를 나한테 쓴다는게 너무 아깝지 않아?”라고 조언하며 “한가지 해 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사람을 급으로 나누는 거 아니야. 인간은 그 자체로 존엄한 거고, 그런 상대방을 이해하며 사는 게 사회고 인간관계라 생각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런 메일은 내가 읽는 게 아니라 변호사님이 읽는다. 며칠 뒤에 경찰 조사받으라고. 우편 받기 싫으면 사과해. 내가 너한테 주는 마지막 기회다”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현재 해당 게시글을 삭제된 상태다.

지난 16일 송다은은 개인 채널에 여러 개의 게시물을 올렸는데, 방탄소년단 자체 콘텐츠 속 지민의 모습과 비슷한 한 남성의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특히 방탄소년단 굿즈 티셔츠를 입고 있는 자기 모습도 공개하는가 하면 ‘다은(DA EUN)’, ‘지민(ji min)’이라고 적힌 이어폰 사진도 올렸다.

송다은은 지난해에도 지민과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송다은은 개인 채널에 “제삼자의 일은 제발 저 말고 다른 분께 여줘 보고 저 정신 말짱하다. 팬덤이 얼마나 무서운지, 네가 고소당할 일을 얼마나 하는지에 대해 겁주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양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송다은은 2018년 채널A ‘하트시그널2’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현재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방탄소년단 지민은 지난해 12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 내년 6월 전역 예정이다.jayee21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