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임영웅, 단편영화 ‘온기’ 초고 집필...“연기 연습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I 임영웅 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끼쟁이’ 임영웅이 시나리오를 직접 쓰는 한편, 연기도 맹연습 중이다.

22일 임영웅 공식 채널에는 ‘히어로의 삶, 임영웅 그의 일상을 함께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임영웅의 일상이 담긴 다큐멘터리 형식이었다. 상암 콘서트를 앞둔 그는 운동과 안무 연습, 연기까지 도전하며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노래 외 다른 장르까지도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준비하는 모습이 훈훈함을 안긴다.

임영웅은 “안무 따는데 몇 시간 걸리냐”는 질문에 “몇 시간이요?”라고 되묻더니 “몇 주 걸린다. 한 곡 당 쉬운 곳들은 하루 만에 할 수 있는 것도 있는데 ‘Do or die’는 거의 한 달 했다. 외우는데만 한 달. 익숙해지는건 아직도 못하고 있다. 진짜 머리가 터질 것 같았다. 머리채를 쥐어 잡으면서 외웠다”고 답했다.

또한 “요즘 연기 연습도 하고 있다”며 “지난 번 사극을 찍을 때 ‘연기가 되고 연습을 해 놓으면 좋겠구나’라고 생각했다. 생각만 하고 있다가 신곡도 내고 뮤직비디오도 촬영해야 하는 상황이 되니까 어떤 시나리오가 내 머릿속에 스쳐 지나가더라. 그래서 시나리오도 써봤다”고 말했다.

그는 “전문 영화감독님께 시나리오 수정을 맡기고 감독님께서 각색을 하셔서 시나리오를 받아봤는데 제 생각보다 너무 디테일하고 많은 연기력이 필요하더라. ‘진짜 연기를 배워야겠다’ 해서 배우게 됐다”고 설명했다.

임영웅은 지난 6일 공개된 신곡 ‘온기’ 뮤직비디오에서 배우 안은진, 현봉식과 함께 연기에 도전했다. 권오준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해당 뮤직비디오는 추후 단편 영화로 제작될 예정이다.

임영웅은 “뮤직비디오에서는 (시나리오) 내용이 티가 많이 안 날 것”이라며 “뮤직비디오는 그냥 뭔가 쓸쓸하고 적막하다”고 덧붙였다.

임영웅은 오는 25일과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4 콘서트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을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