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신내림 받은 박철→무속인 된 김주연·정호근…사연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철.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캡처) 2024.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박철(55)이 신내림을 받은 사연이 알려지면서 무속인 삶을 선택한 연예인들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해 12월3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영상에서 박철은 수소문 끝에 한 무속인을 만났다. 박철은 "사람들이 저보고 '무당을 하라'고 한다. 그런 것은 또 무엇인지 여러가지 생각때문에 (무속인을) 찾아뵙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8년 부친상을 당한 박철은 "현충원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계시다"고 털어놨다. 박철의 아버지는 6·25전쟁 참전용사다. 그는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계속 나오신다. 또 이름 모를 조상님들도 나온다"고 떠올렸다. 이에 무속인은 "배우님의 고민이 영적으로 많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철은 "엄밀히 말하면 23년째 힘들다. 잠도 못 자고 몸도 속된 얘기로 망가졌다"고 고백했다. "술은 다 끊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복이 안 된다"고 했다.

무속인은 박철에게 "이 상태로 사람이 살아가면 굉장히 혼란스럽다"고 설명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어떻게 무던히 참고 노력한 것 같다. 티내지 않으려고 했는데, 이제는 한계치에 온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후 무속인과 천신제를 한 박철은 "조상님들을 봤다"고 밝혔다. "한 열두 분 정도 보였다. 쭉 서있었고, 계속 왔다. 나에게 격려를 해줬다. '힘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1991년 MBC 공채 탤런트 20기로 데뷔한 박철은 1990년대의 대표적인 청춘스타로 꼽힌다.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1990~1994) '별은 내 가슴에'(1997) 등을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드라마 '아무도 못말려'(1997~1998) '메디컬 센터'(2000~2001) '라이벌'(2002) '별을 쏘다'(2002~2003) 등에 출연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주연. (사진=MBN 예능물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2024.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출신 무속인 김주연(37)은 무속인의 길을 택했다. 2년간 신병을 앓은 후 신내림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N 예능물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김주연은 "재작년에 신내림을 받았는데, 사실 신병은 한참 전부터 있었다"고 말했다.

"어떤 증상이 있었냐"는 질문에 김주연은 "낮에는 멀쩡한데 밤만 되면 열이 펄펄 나면서 갑자기 아픈 거다. 그러다 낮에는 또 멀쩡하고 밤이 되면 열이 펄펄 났다"고 설명했다. "몸이 안 좋아서 하혈이 시작됐다. 몸이 워낙 약해서 그런가보다 생각했는데, 그걸 2년을 (하혈)했다. 주변에서는 과다출혈로 죽지 않은 게 신기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주연은 "이때까지만 해도 신병인지 모르고 있었다. 마지막에는 반신마비 증상이 오더라. 그래서 대학병원에 갔더니 평생 이렇게 살아야하더라. 그렇게 말씀하셔서 너무 충격을 받아서 눈물 밖에 안 나왔다"며 젊은 나이에 찾아온 불치병에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 입으로 '네 아빠 아니면 너 데리고 간다' 이렇게 말을 하는 거다. 저도 모르게. 내가 말이 너무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김주연은 "처음에는 '너 데리고 간다' 이런 적이 있었다. 그때는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몇 년이 지난 후에 아빠 얘기가 나오게 되니까 그건 안 되겠다 싶었다. '나는 신을 받아야 겠구나' 하고 신내림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신굿하기 전날에 그 말을 했는데, 신굿을 하는 날 어떤 선생님에게 이런 말을 들었다. 무속인 선생님이 '너 오늘 안 왔으면 네 아빠 아니면 너 둘 중 하나 데리고 가려고 했다' 딱 이러시는 거다"고 고백했다.

김주연은 2006년 MBC 1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MBC TV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야'에서 '주연아' 코너로 인기를 얻었다. '개그야'의 간판 개그우먼으로 꼽혔다. '코미디에 빠지다' '코미디의 길' 등 다른 MBC TV 코미디 프로그램에서도 활약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정호근.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2024.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출신 정호근(59)은 무속인이 된 이후 방송에 자주 등장했다. 어느덧 10년차 무속인이다. 정호근은 2022년 7월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무속인 상담가로서 "힘든 이야기만 듣고 사니 삶이 지친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정호근은 뱉은 말에 책임질 수 있도록 신에게 손이 발이 되도록 빌었다고 고백했다. 첫째 딸과 막내아들을 먼저 떠나 보낸 정호근은 "내가 (신내림) 받지 않으면 자식들에게 내려간다고 하더라"며 신내림을 받은 이유를 털어놨다.

1983년 MBC 공채 17기로 데뷔한 정호근은 약 30여년간 활발히 연기 활동을 해오다 2014년 11월 신병을 앓은 후 신내림을 받고 무속인이 됐다.

정호근은 '스타일러 주부생활' 2015년 1월호에 실린 인터뷰에서 "할머니께서 무속인이셨는데 그 영향인지 어려서부터 정신세계에 대해 관심이 많아 관련 서적을 많이 읽었다. 그간 무속에 대해 편견 없이 살아왔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