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설채현 “숨 죽이고 있었는데…직원들에게 최선 다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38)이 자신이 대표로 있는 회사 ‘보듬컴퍼니’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반려동물 행동 전문 수의사 설채현 놀로 행동클리닉 원장이 “직원들에게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는 글을 올렸다.

세계일보

사진 =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 원장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뭔가 분위기도 안좋고 괜히 이런 분위기에 글 쓰면 오히려 기회주의자 같아 보이고 해서 조용히 숨죽이고 있었는데”라며 “저도 그런 거 아닐까 걱정과 의심의 눈초리들이 보여서 말씀 드린다”며 이처럼 밝혔다.

설 원장은 직원들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올리며 “8년, 7년, 6년, 3년째 함께 하고 있다”며 “항상 더 잘해주지 못해서 미안한데 그래도 우리나라 올바른 교육 문화 만들어보자고 저랑 매미처럼 꼭 붙어있어 줘서 고마운 친구들”이라고 말했다.

설 원장은 그러면서 “여러분들 저한테 그런 걱정은 안하셔도된다”며 “솔직히 (의리)그거 빼면 시체”라고 강조했다.

설 원장 글을 본 한 직원은 댓글을 통해 “설샘(선생님) 유명해지시기 전 수의사 시절부터 함께한 직원이다. 사진 속 트레이너분들도 다 친하고 끈끈한 사이”라고 적었다. 이어 “바르지 않은 트레이닝 방식으로 반려견, 반려인들이 매우 힘드실 때 뒤에서 얼마나 노력했는지 모른다. 설샘이랑 근무할 때 개인적인 사정으로 아팠는데 다시 일할 수 있게 도와주시고, 설샘 밑에서 잘 배워 지금은 유치원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또 다른 직원도 “바쁜 스케줄 속에서 많이 피곤하고 지칠 법도 한데 항상 직원들에게 친절하게 대해주셨고, 무엇보다 선생님은 강아지들한테 단 한 순간도 진심이 아니었던 적 없다”며 “일회성 촬영으로 강아지와 반려인들 만나서 솔루션을 드려도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도움 줄 수 있는 한 최대한 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에 출연한 한 반려견 보호자는 “설 선생님은 카메라 안 보이는 곳에서도 깜깜한 밤이 다 되도록 검둥이 집 지어주신 분”이라고 적었다.

설 원장은 동물 훈련사 겸 수의사로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대화가 필요한 개냥’, ‘똥강아지들’, ‘달려라 댕댕이’, ‘슬기로운 동물생활, ’펫대로 하우스‘, ’펫미픽미‘ 등 반려동물 관련 다수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