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KBL 복귀 이대성 "가스공사 진정성 있는 오퍼 없었다" (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대성 / 사진=팽현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1년 만에 KBL 복귀가 확정된 이대성이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이대성은 22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서울 삼성 썬더스 입단 기자회견을 가졌다. 여기서 이대성은 "(한국가스공사의) 진정성 있는 오퍼는 없었다. 가스공사에서 어떻게 판단할지는 모르겠지만 제 기준에서 (진정성 있는) 오퍼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대성은 지난 21일 삼성과 계약기간 2년, 보수 총액 6억 원의 계약을 맺었다.

2022-2023시즌 종료 후 이대성은 해외리그로 눈을 돌렸다. 일본 B.리그 씨호스즈 미카와와 계약한 이대성은 지난 시즌 평균 23분 54초를 소화하며 7.2점 2.5리바운드 1.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대성은 미카와의 중부 지구 2위 등극에 힘을 보탰고, 한국 선수 처음으로 B.리그 플레이오프에 출전하기도 했다.

미카와와 계약이 종료된 이대성은 일본 잔류와 한국 복귀를 저울질했고, 결국 삼성과 계약을 맺어 KBL에 돌아왔다.

다만 한국에 돌아오며 '전 소속팀' 가스공사가 어떠한 보상도 받지 못하게 됐다. 지난해 이대성이 국내 다른 구단으로 소속을 옮긴다면 가스공사는 11억 원 정도의 보상금 또는 보상선수와 보상금 2억 750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가스공사는 선수의 의사를 존중하며 재계약 권리를 포기했다. 결국 가스공사는 빈손으로 이대성을 놓친 셈이 됐다.

이하 이대성의 기자회견 일문일답이다.

Q. 삼성 택한 이유는?

(가스공사의) 진정성 있는 오퍼는 없었다. 가스공사에서 어떻게 판단할지는 모르겠지만 제 기준에서는 (진정성 있는) 오퍼는 없었다.

Q. 임의해지나 은퇴라는 선택지도 있었다. 하지만 '계약 미체결' 신분으로 해외에 나섰다

처음 FA 시점으로 가서 말씀을 드려야 한다. 해외진출이라는 가치에 정말 많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 시기였다. 처음 가스공사와 만난 자리에서 의견이나 제안을 듣기 전에 제 진심을 다 말씀드렸다. 제가 가지고 있는 해외진출에 대한 의미를 말씀드렸고, (가스공사가) 그 부분에 있어서 정말 존중해주셨다.

저는 가스공사와 좋은 관계를 유지했고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저도 있는 1년 동안 진심을 다했다. 임의탈퇴를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씀드렸다. 구단에서는 검토를 해보고 '리스크를 안는 건 선수로서 너무 과하다'라고 국장님께서 저를 존중하고 그렇게 해석해 주셨다. 제가 들은 답은 임의탈퇴는 구단에서 하기 힘들다고 말씀하셨다.

그래서 그 다음으로 진행된 것이다. 저도 진작에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 임의탈퇴 부분은 KBL 제도에서 구단과 선수가 해외진출에서 취할 수 있는 좋은 제도다. 저는 해외진출에 모든 것이 꽃혀있었기 때문에 (임의탈퇴를) 해주시면 감사하지만 안 해주셔도 저는 가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 뒤에 가스공사에서 정말 감사하게도 보도자료, 타 구단에 대한 연락을 다 해주셨다. 이 임의탈퇴에 대한 것은 해석의 여지가 없다. 감사한 마음으로 1년의 여정을 지나왔고, 계약 미체결까지 진행됐다.

Q. 가스공사가 보상을 받지 못하는데

그게 제일 컸다. 해외진출은 그 시점에 제가 가진 가치관에서 제가 좇고 싶었던 기준에 가장 적합했다. 모든 것을 걸었다. 그 전년도에 호주 팀들에서 영입 의사를 타진했다. 저는 제도적으로 걸려있었고 다음에 가겠다고 했다. 그 기간을 위해서 시간을 보냈을 만큼 호주에 모든 포커스를 맞춰서 진행했다. (하지만) 그렇게 안 된 거다. 도전에 있어서 원하는 대로 되지가 않더라. 저도 정말 하고 싶었고 이어가고 싶었다. 애초 본질이 호주였고, 호주에서 1억 준다고 하더라. 그 기회거 너무 소중했다.그 팀에 사정, 타임라인이 맞지 않았다.

저는 그렇게 나오게 됐고 일본을 선택했다. 왜 돌아왔냐 말씀을 하시면 (저도 해외에) 오래 가고 싶었다.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하다. 재 견해를 봐주셨으면. 이렇게 가본 사례가 처음이 저다. 강한 믿음을 가지고 가봤더니 생각지도 못한 변수가 너무 많더라. 선택에 있어서 가스공사가 피해를 볼 수 있는 부분을 정말 통감하고 있었다. 이 모든 과정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다. 팬분들에 대한 죄송함, 구단에 대한 죄송스런 마음 모두 인지하고 있다.

Q. 1년 전과 지금은 뭐가 다른가. 그리고 삼성에서 뛰는 의미는?

가스공사에서 뛰는 것도 감사하고 행복했다. (그러나) 더 우선순위가 있지 않나. 가치를 두는 부분이 매 순간 변한다. 그 시기에선 해외도전이었다. 이 시작이 포인트가드였다. 해외진출해서 포인트가드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생각했다. 일본으로 갔는데 미팅에서 좋은 조건을 제시했다. 현실은 아시아쿼터의 현실 등으로 스몰포워드로 기용됐다. 해외진출에서 선택지에 일본은 없었다. 일본에서 상황들을 제가 더 이어가기에 리스크가 있다고 생각했다. 마지막까지 고민했다.

일본 B.리그와 KBL 타임라인이 다르다. KBL에서 6월까지 선택을 하라고 했다면 더 세련되게 진행됐을거라 생각한다. 그런데 (내가) 첫 사례다. 저조차도 당황스러웠다. 그때 제 선택지에 삼성이 포인트가드로서의 기회를 제공했기 때문에 의미 있다고 생각했다. 삼성 사무국장님, 김효범 감독님께서 제시해 주신 농구선수로서의 방향이, 제가 행복하게 감사하게 보낼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겠다 생각했다.

Q. 가스공사가 진정성 있는 오퍼를 하지 않았다고 했는데 설명 부탁한다

진정성 없었다는 저의 자의적인 해석이다. FA 등록을 하고 가스공사 사무국장님께 전화를 드렸다. 당시 '일본에서 이런 상황들, 계약 협상에 대해 진행 중이지만 구체적인 안은 없다. 한국으로 돌아가는 걸 배제하지 못했다. 양쪽에 루트를 열었기 때문에 등록을 한 것'이라 국장님에게 말씀을 드렸다. 또 '한국으로 돌아간다면 한국 삼성 썬더스와 계약에 대한 협의를 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씀드렸다.

5월 20일 보상에 관한 문제에 이야기를 했고, 한국 삼성에 대한 부분에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오퍼를) 하셨다. 보상에 대해 말하는 도중 갑작스런 오퍼는 당황스러웠다. 그래서 진정성 있는 오퍼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Q. 삼성에서 뛰기로 결정한 이유는?

포인트가드로서의 자리가 있었다 그 부분에 있어서 상황이 저를 그렇게 생각하게 만들었다. 가스공사는 제가 사무국장님께 '새롭게 시작하고 가드 선수들도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다. 선수 구성상 너무 가스공사가 잘하고 있고 타이밍 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다'라는 말씀까지 드렸다. 국장님도 이해해 주셨다.

Q. 보상 협의는?

저도 잘 모르겠다. 보상에 대한 부분을 요청드리는 것까지가 최선인데. 규정에 없는 부분이다. 저는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피해가 생긴다면 불편하고 죄송한 마음은 진심이다. 어쨌든 저는 그런 스탠스를 유지하고 있다. 계속 협의가 되야 한다고 생각한다.

Q. 삼성의 오퍼 시기는?

공식적인 오퍼는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의견에 대한 타진은 이야기는 김효범 감독님과 친한 사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의견을 나눴다. 오퍼는 미카와와 협상 끝난 시점에서 계약 해지가 돼야지 할 수 있었다. 그 부분에선 그렇게 진행됐다.

Q. 제도적 허점을 이용했다는 평이 있는데

그렇게 생각하시는 것도 당연하다. 제가 첫 (해외진출) 사례다. 구단이 도와줘서 잘 마무리됐다. 그 부분에선 감사하다. 그런 이해관계를 떠나서 선수가 리스크를 안고 나갔다. 보시기에 따라서 해석의 여지가 있는 부분이다.

Q.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삼성에 보상을 알아봐달라고 했다. 구체적인 요청과 가능성은?

삼성에 보상에 대한 부분을 요청을 했다. 하지만 각 구단의 입장이 있다 보니 조율이 쉽지 않다. 그런 부분에 대한 것은 할 수 없지만 가스공사에 최대한 협의해서 가스공사가 원하는 안대로 진행되게끔 해주시며 좋겠다고 의견을 전달했다.

Q. 삼성과 FA를 가스공사는 모르고 있었다

저는 말씀을 드렸다. '딱 사인했다'가 아니라, 이전 한국으로 돌아간다고 하면 '삼성으로 생각하고 있다. 일본에 남는지 한국에 남는지에 대한 결정입니다'라고 이야기를 이어왔다. 보상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오고 있던 이 시점에 '저는 금일부로 미카와 계약 해지가 결정되어 한국으로 돌아가는 걸로 결정됐다. 삼성과 협상을 계속해서 해나가면서 보상 부분에 있어서 이야기를 하겠다'고 말씀드렸다

제가 먼저 사인했다는 이야기는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쉽게 생각하실 수 있다. 저는 그간 대화를 통해 이 메시지는 오픈한 상태로 이야기를 드렸기 때문에 변수가 되거나 크게 여지를 줄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거듭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 제 상황에 대해 어쩔 수 없는 행동이었다. 아쉽게 생각하실 부분은 있다고 생각한다.

Q. 삼성 유니폼 입은 각오

삼성에서 새로운 시작을 축하받으면서 하진 못하지만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