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버닝썬 다큐 공개' BBC, KBS에 공식 사과 "의도하지 않은 실수, 오류 삭제·수정" [공식입장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영국 BBC가 KBS에 대한 잘못된 내용이 담긴 다큐멘터리를 삭제하고 사과했다고 KBS가 22일 밝혔다.

KBS는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한 다큐멘터리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 내용 중 'KBS 변호사가 정준영 씨 피해자 측을 접촉하고 압박했다'고 언급한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인정하고 KBS에 공식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BBC는 한국시간으로 오늘 새벽 KBS에 공식 입장문을 보내, 'BBC 뉴스 코리아'와 'BBC 월드 서비스'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해당 다큐멘터리에 자신들의 실수로 인한 오류가 있었음을 인지했으며, 곧바로 해당 부분을 삭제 수정했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또한 해당 다큐멘터리의 내레이션 내용 중에 정준영의 전 여자친구가 받은 법률 자문은 KBS 변호사가 아니라, '전 여자친구 본인이 직접 구한 독립적인 법률 자문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며 "'이 오류는 인터뷰한 기자가 아닌 BBC의 실수였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고 전했다.

KBS는 또 "BBC는 이 같은 오류를 삭제하고 수정했다는 내용을 해당 플랫폼에 공지했다"며 "BBC는 이번 사건이 의도하지 않은 오해에서 비롯된 오류였다면서, KBS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한편, BBC는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버닝썬 사태와 관련된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는데, 이 영상 중에는 'KBS 변호사가 정준영 피해자 여성에게 압박했다'는 내용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에 KBS는 사실이 아닌 내용이라며 정정 보도를 요구한 바 있다.

이하 KBS 입장 전문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한 다큐멘터리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 내용 중 ‘KBS 변호사가 정준영 씨 피해자 측을 접촉하고 압박했다’고 언급한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인정하고 KBS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BBC는 한국시간으로 오늘 새벽 KBS에 공식 입장문을 보내, ‘BBC 뉴스 코리아’와 ‘BBC 월드 서비스’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해당 다큐멘터리에 자신들의 실수로 인한 오류가 있었음을 인지했으며, 곧바로 해당 부분을 삭제 수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해당 다큐멘터리의 내레이션 내용 중에 정준영 씨의 전 여자친구가 받은 법률 자문은 KBS 변호사가 아니라, “전 여자친구 본인이 직접 구한 독립적인 법률 자문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오류는 인터뷰한 박효실 기자가 아닌 BBC의 실수였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BBC는 이 같은 오류를 삭제하고 수정했다는 내용을 해당 플랫폼에 공지했습니다.

BBC는 이번 사건이 의도하지 않은 오해에서 비롯된 오류였다면서, KBS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