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유인촌 장관, 세계유도선수권 우승 허미미에 축전…"뜻깊은 금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여자 유도 선수로 29년 만에 세계선수권 제패

독립운동가 허석 의사의 후손, 2023년 한국 국적 취득

뉴스1

유도 국가대표 허미미가 21일(한국시간.왼쪽 두번째)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결승에서 캐나다의 크리스타 데구치를 연장 혈투 끝에 반칙승으로 꺾은 뒤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여자 유도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건 1995년 여자 61㎏급 정성숙, 여자 66㎏급 조민선 이후 29년 만이다. (국제유도연맹 제공) 2024.5.2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이 29년 만에 한국 여자 유도의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따낸 허미미(경북체육회)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유 장관은 22일 "이번 결실은 한국 여자 선수로는 29년 만에 획득한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이라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 연장전까지 우열을 가리기 힘든 치열한 접전 끝에 승리하며 우리 국민들에게 쾌감과 환희를 선사한 허미미 선수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고 축하했다.

이어 "세계 무대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입증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의 대회에서도 승승장구하기를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허미미는 지난 21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2024 세계선수권 여자 57㎏ 이하급 결승에서 크리스타 데구치(캐나다)를 꺾고 우승했다.

한국 여자 유도의 세계선수권 금메달은 1995년 여자 61㎏ 이하급 정성숙, 여자 66㎏ 이하급 조민선 이후 무려 29년 만이다.

1991년 건국훈장에 추서된 독립운동가 허석 의사의 내손녀(5대손)인 허미미는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재일교포다.

할머니의 바람에 따라 2023년 일본 국적을 포기, 한국 국적을 취득한 허미미는 태극마크를 달고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참가했다. 이번 세계선수권 금메달로 2024 파리 올림픽을 향한 기대를 높였다.

rok1954@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