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김연경, 유재석에 서운해...“내 경기는 보러 안오고, 아이유 콘서트 가더라” (‘틈만나면’)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틈만 나면,’ 김연경이 본인 경기는 보러 오지 않고 아이유 콘서트를 간 유재석에게 서운함을 보였다.

21일 전파를 탄 SBS ‘틈만 나면,’에는 틈 친구로 배구 선수 김연경이 출격했다.

김연경과 유연석은 서로 초면이라고. 유재석은 김연경을 두고 이번 정규리그에서 MVP를 탔다고 언급했고, 김연경은 “6번밖에 안 탔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김연경은 유재석에게 “온다고 온다고 약속을 하고 안 와”라며 유재석이 경기 시즌 중에 방문하지 않은 것을 언급했다. 김연경은 “구단에도 큰 소리를 냈다. (근데 안 왔다)”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유연석은 김연경에게 “가만히 보니까 얼굴이 귀염상이다”라며 칭찬했다. 김연경은 “방송에 꼭 들어가야 되는 말이다”라고 장난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연석은 추워하는 김연경을 위해 겉옷을 벗어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후 세 사람은 식사를 하러 음식점을 찾았다. 김연경은 유연석에게 “공연도 하시고 이것도 하시는 거예요 같이? 힘드시겠다 진짜”라고 질문했고, 유재석은 “(공연) 가서 봐봐. 멋있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연경은 “가보셨어요?”라며 묻기도.

OSEN

김연경은 유재석에게 “그때도 제 경기도 보러 온다 그랬었는데 경기는 안 보고 아이유 씨 콘서트 가셨더라고. 내가 그거 보면서 ‘뭐야’(했다) 그 짤이 이슈가 많이 됐다. 안 왔어. 문자만 하더라”라며 서운함을 숨기지 않았다.

유재석은 “연경이 홈구장이 인천에 있다. 갈 시간이 안 맞는 거야. 그래서 못 갔지”라고 변명했다. 유연석은 아이유 콘서트 장의 위치를 물었고, 유재석은 잠실이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유연석은 주로 잠실을 간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틈만 나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